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野 '귓속말 의혹'에…조성은 "어처구니 없다"[이슈시개]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정치 일반

    野 '귓속말 의혹'에…조성은 "어처구니 없다"[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조성은 씨, 국힘 측서 제기한 '귓속말' 의혹 전면 반박
    "소음 많으면 어쩔 수 없이 귓속말로 이야기해야"…
    "진짜 어처구니없는 일" 불편한 심기 드러내
    국힘 김기현 "박지원과 조성은은 특수 관계" 주장
    증거로 귓속말하는 사진 등 공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국민의힘 측에서 제기한 '박지원-조성은의 커넥션'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에 나섰다. 그는 "어처구니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조씨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상돈 전 의원과 귓속말을 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상돈 (전) 의원님께서 국가정보원장이 되셨으면 아마 이 사진을 김기현 대표가 판넬로 만들었겠지"라며 김 원내대표를 저격했다.
     
    이어 "언론인들과 카메라가 어수선하게 소음이 많으면 어쩔 수 없게 들리도록 (귓속말로) 이야기해야 한다. 진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며 국민의힘 측에서 제기한 '귓속말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귓속말로 대화를 주고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귓속말로 대화를 주고받고 있다. 윤창원 기자
    또 "다들 분당만 아니었으면 정말 훌륭하고 탁월하신 분들이 많던 국민의당이었는데, 유성엽 대표님도, 이상돈 의원님도 정말 훌륭하신 분이고, 호남중진들 너무 훌륭하신 분들이셨더랬다"라고 덧붙였다.
     
    조씨가 이러한 사진과 글을 게시한 이유는 앞서 지난 12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가진 긴급 기자회견에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김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씨의 관계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며 "박지원-조성은의 커넥션이 (고발 사주의) 핵심 키로 떠오르게 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증거로 그들이 함께 찍힌 사진 2장과 서로 주고받은 페이스북 댓글 등을 캡처한 자료들을 제시했다.
     
    그는 이들이 식당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보이며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씨는 이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일반적으로 아는 사이가 아닌 매우 특수한 관계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개한 두 번째 사진 속에서는 박 원장과 조씨가 귓속말로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이 담겼다. 김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선 "이 사진을 보면 더 극명하게 드러난다. 매우 내밀한 대화를 주고받는 그런 관계라고 파악된다"고 주장했다.
     
    조씨 페이스북 캡처조씨 페이스북 캡처이 같은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고발 사주 의혹 당사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역시 "(이들의 관계가) 제가 보기에는 좀 정상적이 아니다"라며 "잘 이해가 안 된다. 국정원장이란 그 직분에 비춰서 평소에 아는 사람이라 하더라도"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놀라운 사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며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라고 밝힌 조성은씨가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하기도 했다.

    조씨는 자신의 공익신고를 '제보 사주'로 물타기하고 있다며 윤석열 캠프, 국민의힘 관계자, 일부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고 알린 바 있다. 또 지난 17일 언론과의 인터뷰를 중단, 공개적 대응을 하지 않고 검찰 수사에만 협조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