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샤오미·화웨이 폰 폐기하라" 리투아니아 정부 발표 왜?

유럽/러시아

    "샤오미·화웨이 폰 폐기하라" 리투아니아 정부 발표 왜?

    "샤오미, '티베트·대만·민주주의' 등 민감한 단어 검열"
    "검열 기능 언제든 원격으로 활성화"…"화웨이, 보안 결함"
    리투아니아, 대만대표부 설치 허용…중국과 갈등 고조

    연합뉴스연합뉴스리투아니아 정부가 중국 제조사의 휴대폰 폐기를 촉구했다. 중국 정부에 민감한 용어를 검열하고 데이터를 수집한다는 이유에서다.
     
    22일(현지시간) BBC방송에 따르면,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소비자들은 중국의 휴대폰을 폐기하고 새로운 제품을 사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국방부 차관은 "새로운 중국의 휴대폰을 사지 말고, 이미 구입한 휴대폰은 최대한 빨리 없애는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국가 사이버 보안센터가 중국의 5G 휴대폰을 검사한 결과, 샤오미의 한 휴대폰에는 검열 도구가 내장돼 있었고, 화웨이 제품에선 보안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구체적으로 샤오미의 플레그쉽 'Mi 10T 5G'에는 "Free Tibet(티베트에 자유를)", "Long live Taiwan independence(대만 독립 만세)", "democracy movement(민주주의 운동)" 등의 용어를 검열하는 소프트웨어(앱)가 설치된 것으로 드러났다.
     
    기본으로 설치된 인터넷 브라우저를 포함해 499개 이상의 단어가 검열 대상이다.
     
    유럽에서는 이 기능이 꺼져있지만, 언제든지 원격으로 기능을 활성화할 수 있다는 게 검사결과다.
     
    또 샤오미의 휴대폰은 암호화된 사용자의 데이터를 싱가포르에 있는 서버로 전송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 사이버 보안센터는 "이 문제는 리투아니아뿐만 아니라 샤오미 제품을 사용하는 모든 국가가 해당하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샤오미는 중저가 제품의 인기가 크게 증가하면서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64% 늘었다.
     
    화웨이의 'P40 5G' 휴대폰은 사이버 보안에 결함이 확인됐다. 리투아니아 국방부와 국가 사이버 보안센터는 "화웨이의 앱스토어인 '앱 갤러리'가 악성이거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안티바이러스 프로그램'으로 평가한 앱이 있는 제3의 앱스토어로 연결한다"고 지적했다.
     
    화웨이와 샤오미는 이 같은 내용을 부인했다.
     
    샤오미 측은 "사용자의 통신내용을 검열하지 않고,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행동을 규제하지도 않았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측도 "제품이 판매되는 국가의 법과 규정을 준수하고, 사이버 보안과 프라이버시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BBC는 이 같은 조사 결과가 리투아니아와 중국 사이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고 전했다.
     
    중국은 지난달 주중 리투아니아 대사의 철수 요구하며 자국의 주리투아니아 대사를 철수시켰다. 앞서 리투아니아가 대만의 대사관 격인 대만대표부 설치를 허용하면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