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1673명, 최종 2천명 안팎 기록할 듯

뉴스듣기


보건/의료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1673명, 최종 2천명 안팎 기록할 듯

    뉴스듣기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이한형 기자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1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7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의 1천625명보다 48명 많은 수치이며, 일주일전인 지난주 목요일 중간 집계치(1천557명)보다 116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336명(79.9%), 비수도권이 337명(20.1%)으로 수도권의 확산세가 거센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 송파구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서울 송파구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이한형 기자시도별로는 서울 625명, 경기 579명, 인천 132명, 부산·충남 각 50명, 경북 36명, 경남 34명, 충북 33명, 강원 32명, 대전 31명, 대구 29명, 광주·울산 각 12명, 전북 11명, 전남 6명, 제주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세종시를 제외한 모든 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천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