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자명예훼손 '전두환' 항소심 재판 방청권 선착순 배부

뉴스듣기


광주

    사자명예훼손 '전두환' 항소심 재판 방청권 선착순 배부

    뉴스듣기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전두환. 연합뉴스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하고 있는 전두환. 연합뉴스​​오는 27일 열릴 예정인 전두환 씨에 대한 형사재판과 관련해 법원이 방청권을 배부하기로 했다.

    16일 광주지방법원에 따르면 광주지법 제 1 형사부(재판장 김재근 부장판사)는 오는 27일 오후 2시 201호 법정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씨에 대한 항소심 공판기일을 진행할 예정이다.

    재판부는 법정질서 유지를 위해 방청권을 발행하고 그 소지자에 한해 방청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배정 좌석수는 모두 20석으로, 방청권은 사전에 선착순으로 배부할 예정이다.

    우선 배정 방청권(기자단, 피해자 가족 등) 38석을 제외한 나머지 방청석 수는 65석이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20석으로 인원을 제한했다.

    방청권 배부는 재판 당일인 27일 오후 1시 10분부터 201호 법정 입구에서 이뤄질 계획이다.

    광주지법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면 방청권 배부 계획이 변경될 수 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