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대통령 "영업정상화에 최선 다할 것,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뉴스듣기


대통령실

    文대통령 "영업정상화에 최선 다할 것, 새 방역체계로 점진적 전환"

    뉴스듣기
    핵심요약

    "불가피하게 고강도 방역조치하고 있지만 일상회복 목표에는 한마음"
    "점점 더 영업정상화 길로 나아가도록 최선 다할 것"
    수출 실적 언급하며 "코로나 위기 속 강한 경제로 거듭나" 장밋빛 전망
    "내수 회복 더딘 것 민생 회복 지연시켜, 소상공인 자영업자 고통의 시간에 안타까운 마음"

    6일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6일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문재인 대통령은 6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등 앞으로 점점 더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에 대해 한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영업 정상화의 길'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서서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정부의 큰 방침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도 단계적인 방역 체계의 전환, 즉 '위드 코로나'를 검토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인원 제한을 완화해 '영업정상화의 길'로 가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빠른 추세의 백신 접종률을 언급했다.

    "1차 접종자 수가 3천만 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의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는 것.

    그러면서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어 나가면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인 전환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고지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내자"고 격려했다.
    6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청와대 제공6일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회의. 청와대 제공이날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 해왔다. 어느 나라보다 위기를 잘 극복해왔고, 위기에 강한 나라, 위기일 때 더 돋보이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왔다"며 "그 바탕에는 많은 국민들의 고통과 협력이 깔려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늘 감사한 마음"이라고 한국의 경제 선방을 자평했다.

    이날부터 지급이 시작되는 국민지원금에 대해 "취약계층과 전통시장, 동네 가게, 식당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민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며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세계 최초로 개발되어 활용되고 있는 내 손안의 개인비서,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를 통해 맞춤형 정보를 손쉽게 안내받고, 간편하게 신청하여 지급받는 시스템을 갖추었다"며 "정부는 국민지원금의 신청과 지급에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호전된 수출 지표를 설명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이 회복을 넘어 대한민국 수출 역사를 다시 쓰고 있다"며 8월 수출 34.9% 증가, 6개월 연속 월별 수출액 최고 기록 경신, 역대 최단기간 안에 수출 4천억 달러를 돌파 등의 긍정적인 추세를 나열했다.

    또한 "질적인 면에서도 한국 경제의 강한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반도체, 석유화학, 일반 기계, 자동차 등 전통적인 주력산업과 함께 신성장 유망산업이 모두 선전해 사상 최초로 15개 주요 품목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이고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농수산식품, 화장품 등 신산업의 수출은 모두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위기 속에서 한국 경제는 더욱 강한 경제로 거듭나고 있다", "대세인 친환경·저탄소 경제 전환에 사활을 걸고 속도를 높여나간다면 우리 수출 산업의 미래경쟁력은 더욱 막강해질 것이다" 등의 장밋빛 전망도 내놓았다.

    다만 문 대통령은 수출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내수 회복세가 더딘 것이 민생의 회복을 지연시키고 있다"며 "특히 대면 서비스업과 관광·문화업, 소상공인과 자영업 하시는 분들에게 고통의 시간이 길어지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위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