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제발 좀 살려달라" 낭떠러지 앞 자영업자 '전국 집회' 예고

뉴스듣기


사건/사고

    "제발 좀 살려달라" 낭떠러지 앞 자영업자 '전국 집회' 예고

    뉴스듣기

    자영업자연대, 오는 8일 심야 차량 시위
    전국 9개 지역 동시 진행… 차량 3천대 참여 예상
    자영업자 "죽어가고 있다. 살려달라"
    '위드 코로나' 전환도 고민해야

    자영업자들이 지난달 2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주차장에서 차량 시위 시작에 앞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자영업자들이 지난달 25일 오후 부산 사상구 삼락생태공원 주차장에서 차량 시위 시작에 앞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영업자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재연장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전국적으로 1인 차량 시위를 진행한다.

    5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대위)에 따르면 자영업자 3000여명은 오는 8일 차량시위에 참여할 계획이다. 자영업자들이 전국 동시 차량시위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영업자들이 1년 넘게 영업제한을 감내하며 쌓인 불만을 차량시위 등으로 표출하는 모양새다.

    자대위 측은 전국 9개 지역에서 동시에 3000여대 차량이 시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차량시위는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2시간 동안 이어질 예정이다. 수도권에선 서울시청과 광화문 일대, 정부서울청사를 향해 차량을 운행한다.

    앞서 자대위는 지난 7월 14~15일 이틀 동안 각각 750여대와 300여대가 모여 서울에서 차량 시위를 진행했다. 이를 주도한 혐의로 김기홍 대표는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달 25~26일엔 부산·경남에서 심야 차량 게릴라 시위를 했다.

    자대위 김기홍 대표는 통화에서 "7월 차량 시위는 '우리가 이렇게 죽어가고 있다. 우리 좀 제발 살려달라. 무분별한 정책을 멈춰달라'는 호소의 의미였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정부는 고강도·단기 거리두기를 목표로 하니 기다려달라고 했고 그래서 기다렸다. 그런데 이번에 나온 새 거리두기 방침은 시행기간이 한 달이다. 이건 문 닫으라는 것밖에 안된다'며 "다시 나올 수밖에 없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 3일 정부는 현행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를 6일부터 4주간 추가 연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자대위는 입장문을 내고 "방역당국은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해놓고 업종별 요구사항 및 환경 개선에 대한 고민이 전혀 없는 일방적 연장 통보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형평성 없는 잣대로 자영업자들만의 희생을 강요하며 만길 낭떠러지로 밀어붙이는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자대위는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고려해 차량시위가 아닌 일반 집회·시위는 염두에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그동안 자영업자들은 방역을 위해 희생당하면서도 방역에 가장 앞장서 온 사람들"이라면서 "우리 손으로 방역에 위반되는 행동은 하지 않을 것이고 다른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면서 (시위를) 해야 하는 건 아니라고 생각해 차량시위만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명률이 낮아진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이) 빚을 계속 져야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생각한다. 정상적으로 장사할 수 있는 환경이 어느 정도 마련됐다고 보고 위드 코로나로 전환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보상보단 장사할 기회를 달라"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자영업자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도 단체 행동을 꾸준히 벌이고 있다. 살고싶은 자영업자 연대는 매주 일요일 오후 2~5시 서울 도심에서 1인 시위를 한다. 모이자 소상공인 수도권 걷기운동은 5일 오후 11시 서울 도심에서 검은 옷과 검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걷기 운동도 진행한다. 자영업자들은 경찰의 차단을 피하려고 10명 안팎이 개별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장소를 정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지난 3일 일부 방역 조치를 완화하면서도 고강도로 8주째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를 앞으로 4주 더 연장하기로 하면서 자영업자들의 집단 행동 역시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를 4주간 연장하면서 사적모임 허용 인원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현행 4명에서 수도권은 6명, 비수도권은 8명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의 매장 영업시간도 밤 9시에서 밤 10시로 다시 연장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