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회의장에 "GSGG"…욕설 논란 與 의원, 결국 사과

뉴스듣기


국회(정당)

    국회의장에 "GSGG"…욕설 논란 與 의원, 결국 사과

    뉴스듣기
    핵심요약

    판사 출신 민주당 김승원 의원,
    박병석 국회의장 이름 거명하며
    강아지 빗댄 비속어를 약어로 표현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이 무산된 뒤 소셜미디어에 박병석 국회의장을 거명하면서 욕설로 추정되는 단어를 넣었다가 논란이 일자 직접 사과했다.

    김 의원은 31일 새벽 2시쯤 페이스북에 "오늘 실패했습니다. 국민의 열망을 담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눈물이 흐르고 입안이 헐었습니다"라고 적었다.

    민주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아 언론중재법 처리에 누구보다 앞장섰지만 예고한 대로 8월 내 의결에 다다르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나타낸 것.

    김 의원은 "도대체 뭘 더 양보해야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을 제대로 통과시킬 수 있는지. 모든 직을 걸고 꼭 제대로 더 세게 통과시키겠습니다"라고 각오를 표했다.

    문제는 다음 문장이었다.

    김 의원은 "박병석~~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라며 본회의 상정 대신 야당과의 협상을 재촉했던 박 의장을 조롱하는 듯한 표현을 남겼다.

    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김승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구나 글을 수정하면서 "GSGG"라는 영문 약어를 말미에 덧붙였다. 수정 내역은 김 의원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차단된 상태다.

    그러자 정치권에서는 GSGG가 강아지를 빗댄 비속어 표현에서 자음만 분리한 뒤 이걸 알파벳 발음으로 표기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곧바로 나왔다.

    이에 김 의원은 이날 아침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거버너(Governor)는 국민의 제너럴(General) 일반 의지에 서브(Serve)해야 한다는 뜻이었는데 다르게 읽힐 수 있는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그런 표현이 GSGG라는 약어로 통상 쓰인다는 얘기였다.

    김 의원은 이렇게 여러 언론에 호소했지만 논란은 수그러지지 않았다.

    이후 해당 게시글은 결국 "박병석 의장님 정말 감사합니다. 그렇지만 governor는 국민의 일반의지에 충실히 봉사할 의무가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라고 수정됐다.

    박병석 국회의장. 윤창원 기자박병석 국회의장. 윤창원 기자
    김 의원은 또 국회의장실을 찾아 직접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의장실을 나오면서 "의장님께서 실망하셨다는 질책과 더 잘하라는 격려를 주셨다"며 "저는 하여튼 나라의 큰 어르신인데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취재진에 전했다.

    다만 비판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금태섭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논란이 많은 법안이 원하는 대로 통과되지 않았다고 국회의장을 이름만으로 부르고 '개XX'의 약어를 써서 공개적으로 욕을 한 의원은 반드시 국회에서 징계해야 한다"며 "모욕을 당한 것은 의장 개인이 아니라 그가 대표하는 국민 전체"라고 썼다.

    이어 "한 마디 사과나 반성 없이 변명이라고 내놓은 말도 천박하고 비겁하기 짝이 없다"며 "제너럴G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이런 사람이 우리를 대표한다니 나까지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수원지법 부장판사 출신으로 변호사 생활을 하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을 지냈다. 그러다 지난해 총선에서 경기도 수원갑에 당선됐다.

    검찰개혁 이슈를 주도했던 범여권 강경 성향 의원 모임 '처럼회'에 소속돼 있으며 올 초부터는 윤호중 원내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