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자발찌' 살인범 영장심사 받으러 가며 폭력·욕설

뉴스듣기


사건/사고

    '전자발찌' 살인범 영장심사 받으러 가며 폭력·욕설

    뉴스듣기

    '전자발찌 훼손' 여성 2명 살해 피의자 영장실질심사
    법원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에게 거세게 항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것으로 조사된?50대 성범죄 전과자 강모(56)씨가 31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것으로 조사된?50대 성범죄 전과자 강모(56)씨가 31일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서울동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성범죄 전과자 강모(56)씨가 31일 법원 출석 과정에서 취재진에게 욕설을 하며 폭력적 행동을 했다.

    이날 오전 9시 51분쯤 강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가기 위해 짙은 회색 옷차림에 야구 모자와 검은 마스크를 쓰고 고개를 숙인 채 서울 송파경찰서를 나섰다. 그는 범행 동기 및 유족에게 할 말을 묻는 기자들에게 "보도나 똑바로 하라"며 묶인 두 손으로 방송용 마이크를 내리쳤다. 호송차 탑승 과정에서도 저항하며 "기자들이 보도를 엉터리로 하니까 그렇다. 사람들이 진실을 알아야 한다"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어 오전 10시 5분쯤 서울동부지법에 도착한 강씨는 "피해 여성을 왜 살해했느냐"고 묻는 취재진에게 다시 심한 욕설을 퍼부으며 방송용 마이크를 이번에는 발로 걷어찼다. 동행한 경찰에 끌려 법원 출입구로 들어간 강씨는 거듭 "보도나 똑바로 하라"며 피해자에게 할 말을 묻는 취재진의 손을 발로 차기도 했다.

    강씨에 대한 구속심사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동부지법에서 진행되고 있다. 영장 실질 심사 결과는 이날 오후에야 나올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강씨의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이번 주 중 신상정보공개심의위를 열어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