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양 김밥집 집단 식중독 98명으로…"살모넬라 등 검출"

뉴스듣기


경인

    고양 김밥집 집단 식중독 98명으로…"살모넬라 등 검출"

    뉴스듣기

    고양 두 김밥집에 한 업체서 달걀 공급…역학조사 중
    파주 김밥집 바이러스 검사는 모두 '음성'…세균 검사 중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경기도 고양에서 발생한 김밥집 집단 식중독 증상자가 98명으로 늘었다.

    31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덕양구 A김밥집을 이용한 93명이 구토와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A김밥집의 분점 형태로 운영되는 또 다른 B김밥집에서도 지난 27일 5명에게서 식중독 증상이 나타났다.

    이들 98명 중 94명은 이용자, 4명은 직원과 그의 가족이다.

    현재 이들 가운데 26명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식중독 증상을 겪다가 지난 25일 사망한 20대 여성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보건당국은 29건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식약처가 진행한 가검물 신속 검사에서는 살모넬라균과 장병원성대장균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살모넬라균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대표적 균으로, 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했을 경우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의 식중독 증상이 나타난다.

    A김밥집은 지난 25일부터, B김밥집은 지난 27일부터 각각 영업 중단 조치됐다.

    보건당국은 두 김밥집에 쓰인 달걀을 한 업체에서만 공급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달걀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기 파주 동패동 C김밥집에서 지난 19~22일 발생한 식중독 증상자는 27명 외에 추가로 나오지 않았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검체 검사 결과 바이러스 검사는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세균 관련 검사 결과는 이르면 31일 나올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