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용, 가석방 6일만에 법정 출석…질문에는 침묵

뉴스듣기


사건/사고

    이재용, 가석방 6일만에 법정 출석…질문에는 침묵

    뉴스듣기
    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광복절 가석방으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석방 이후 처음으로 법원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은 19일 오전 9시4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나왔다. 지난 13일 가석방으로 풀려난지 6일만이다. 이날 오전 10시 법원에서는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사건 공판이 열린다. 이 부회장은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수행원을 대동하고 법원에 들어선 이 부회장은 입장이나 계획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가석방 직후 변호인단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이 부회장의 신변보호를 요청했지만 현장에서 별다른 소동은 없었다.

    이날 재판에는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검토할 당시 삼성 미래전략실 소속이던 최모씨가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같은날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 재판도 예정돼 있었지만, 부당합병 공판 일정을 고려해 다음달 7일로 변경됐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올해 1월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지난 9일 법무부의 가석방 결정으로 207일만에 출소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