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尹‧李 갈등 '녹취록' 대리전…"당권 위해 윤석열 편"vs"경선 손 떼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尹‧李 갈등 '녹취록' 대리전…"당권 위해 윤석열 편"vs"경선 손 떼라"

    뉴스듣기

    이준석‧원희룡, '尹 언급' 녹취 공방에 대선주자 가세
    국민의힘 의총서도 경준위 신경전…대선 캠프 소속 의원들 설전
    尹‧李 갈등 고조, 경선버스 '흔들'…당 안팎 '야권 공멸' 우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이 때 아닌 '녹취록' 진실공방으로 번지며 곳곳에서 난타전이 벌어지고 있다. 경선버스가 출발하기도 전에 내홍이 심화되면서 당내에선 자칫 야권이 공멸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녹취록 진실공방의 핵심은 '저거'란 용어가 윤 전 총장을 지칭했는지 여부다.
    지난 10일 이 대표와 대선주자 원희룡 전 제주지사 간 전화 통화에서 이 대표가 언급한 "저거 곧 정리된다"고 언급했는데, 이를 두고 양측의 해석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시 녹취록 일부를 공개하며 당내 경선을 둘러싼 갈등이 곧 정리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원 전 지사는 18일 긴급 기자회견까지 열고 반박에 나섰다. 원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제 기억과 양심을 걸고 해당 표현이 지칭하는 대상이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원 전 지사의 기자회견 직후 SNS를 통해 "참 딱하네요"라고 반박했고, 원 전 지사 측은 재차 "어물쩍 넘어갈 만큼 가벼운 문제냐"며 공방을 이어갔다. 이 와중에 또 다른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사적 통화 내용을, 그것도 확대과장해서 공개하고 뒤통수를 칠 수 있다는 것 아니냐"며 원 전 지사의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내 대권주자인 원희룡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 연합뉴스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내 대권주자인 원희룡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는 모습. 연합뉴스
    전날 경선준비위원회가 주최하는 토론회를 취소하고 오는 25일 비전 발표회를 한 차례만 개최하기로 확정하며 당내 갈등이 봉합되는 듯 했지만, 이날 의원총회 분위기는 달랐다. 월권 논란의 중심에 섰던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이 공개 발언에서 이 대표를 두둔하며 "당내 권력 투쟁에 제발 좀 몰두하지 말자"고 하자, 곽상도‧김정재 의원 등이 "그게 바로 우리가 원하는 것"이라고 오히려 서 위원장이 적반하장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반격을 가했다. 비공개 회의에서도 각 대선캠프에 합류한 의원들이 발언을 신청해 고성이 오가는 등 난타전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표면적으론 원 전 지사와 이 대표 간 녹취록 진실 공방으로 보이지만 이면에는 유력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과 이 대표 간 힘겨루기가 현 사태의 근본 원인이라 게 당내 중론이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의 지방일정 도중 윤 전 총장이 기습 입당을 택하면서 '지도부 패싱' 논란에 이어 '경준위 토론', '전화통화 사과', '녹취록 유출' 파동 등 곳곳에서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측은 충돌했다. 이 때문에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갈등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원 전 지사가 윤 전 총장을 돕기 위해 대리전을 벌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당내 한 재선의원은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원 전 지사가 이렇게 무리수를 두는 건 누가 봐도 대선주자로선 자연스럽지 않다"며 "윤 전 총장 편을 들면서 향후 당권이든 뭐든 도모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사적 통화 내용을 유출하는 이런 행위가 원 전 지사의 대선 가도에 도움이 되는지 모르겠다"며 "노골적으로 윤 전 총장 입장을 편드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 발언에 맞대응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 발언에 맞대응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윤창원 기자경선버스가 출발하기도 전에 '다중분열' 양상이 펼쳐지자, 당 안팎에선 자칫 내년 대선에서 야권 전체가 공멸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야권 내부의 주도권 싸움이 격화될 경우, 대선주자와 당 대표 모두 내상을 입고 결국 정권 탈환은 무산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당내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어디나 당내 주자들 간 정당한 경쟁이란 게 있고 대권자리를 쉽게 먹는단 게 말이 안되지만, 그만큼 당내 경선은 조심스럽게 진행해야 한다"며 "지금 상태로 계속 가면 결국 예선에서 이기고, 본선에서 지는 '승자의 저주'에 빠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는 26일 선관위 출범을 앞두고 선관위원장 인선이 양측의 갈등을 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당내 한 의원은 "이 대표가 선관위원장 임명과 관련해 안팎에서 많은 의혹을 받고 있으니, 외부 다른 사람을 임명하는 방안을 찾고 경선과 관련한 부분에서는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한 전직 의원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토론을 피하려는 모습을 보이니까 상대방은 그걸 약점이라고 생각해 공격 수위를 높인 것"이라며 "윤 전 총장 본인이 일단 토론을 꺼리지 말고 나서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