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安에 손 내민 허경영 대선 출마…"1인당 1억원" 공약[이슈시개]

정치 일반

    安에 손 내민 허경영 대선 출마…"1인당 1억원" 공약[이슈시개]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백마를 타고 대선 출정식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백마를 타고 대선 출정식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단일화 경선을 제안한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18일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장군 옷을 입고 백마를 탄 채 등장한 허 대표는 이날 행주대첩을 재연하며 왜군을 물리치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후 정장으로 갈아입은 허 대표는 '행주치마'라며 빨간색 앞치마를 입은 뒤 회견문을 읽었다.

    허 대표는 "여야 정권 교체는 하나마나다. 허경영이 아니고서야 희망이 없다"며 "당선되면 취임 2개월 안에 만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인당 긴급생계지원금 1억원을 주고, 매월 국민배당금 150만 원을 주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그러면서 "나라에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놈이 많다"며 "중산층이 몰락하고, 출산절벽, 생활절벽, 취업절벽이라며 국민들이 저에게 고통을 호소한다"고 주장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20대 대선출마 선언 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18일 경기도 고양시 행주산성 대첩문 앞에서 20대 대선출마 선언 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그는 이어 "돈 때문에 결혼하지 못하는 젊은이들이 제 TV 등장을 눈 빠지도록 기다린다"며 "결혼하면 1억원과 주택자금 2억원, 출산하면 1인당 5천만원을 주겠다"며 고 덧붙였다.

    허 대표는 또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선에 출마할 당시 종합소득세 19억 7천여만원을 납부해 후보 중 납세 1위를 했고, 내가 1인 주주인 '하늘궁'은 법인세 약 28억원을 냈다"며 "탁월한 예지력과 경영 능력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해 550조원 정도 예산에서 70%를 절약하면 385조원이 남는다"며 "교도소를 90% 줄이고, 재산비례 벌금제로 바꿔 연간 100조원을 확보하고, 탈세 방지책으로 200조원 세금을 걷는 등 매년 758조원의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허 대표는 이어 여야 정치권을 모두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현재 여야 유력 대선 후보들이 제 정책들을 사전 양해 없이 모양만 조금씩 따로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그는 이날도 안 대표에게 단일화 경선을 거듭 제안했다. 허 대표는 "존경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께 정중하게 단일화 경선을 제안한다"며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언급했다.

    앞서 허 대표는 전날 "존경하는 안 대표님께 정중하게 제안한다"며 "국가혁명당과 국민의당이 서로가 추구하는 정책에 대한 토론과 국민의 뜻을 묻는 국민 경선을 통해 단일화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나라의 보배이고, 약자를 대변하는 참신한 정치 지도자"라고 치켜세웠다.

    허 대표는 1997년과 2007년 대선에 출마해 각각 7위로 낙선했다. 지난 4월 서울시장 재보선에도 출마해 3위로 낙선한 바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