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경원 "친박계가 나를 지지? 자다 봉창 두드리는 소리" [뉴스업]

뉴스듣기


정치 일반

    나경원 "친박계가 나를 지지? 자다 봉창 두드리는 소리" [뉴스업]

    뉴스듣기

    신진 후보만 변화시킬 수 있다? 동의 어려워
    특정 대통령 후보와 가까운 당대표, 야권통합 걸림돌
    친박계가 나를 민다? 계파없어 공천도 힘들었다
    나는 '강경 보수' 아닌 '책임 보수'였다

    ■ 방송 : CBS 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 FM 98.1 (18:25~20:00)
    ■ 진행 : 김종대 (연세대 객원교수)
    ■ 대담 : 나경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 김종대> 국민의힘 당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컨벤션 효과도 톡톡히 누리고 있네요. 경륜과 지혜를 강조하는 중진그룹과 변화와 도전을 강조하는 신진세력 간의 대결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내일 컷오프 결과 발표되는데, 강력한 당권주자 한 분 모셨습니다. 나경원 전 의원 나와 계십니까?

    ◆ 나경원> 네, 안녕하세요.

    ◇ 김종대> 그 당권 출마하는 거 아주 고민이 많으셨다고 그렇게 전해 들었는데 결국 나오셨네요. (웃음) 많이 망설이셨다는 얘기 들었어요.

    ◆ 나경원> 여러 가지로 선거한 지 얼마 안 돼서 다시 나오는 것도 그렇고요. 그래서 고민 많이 하다가 이번에 당대표 굉장히 중요한데 정말 제가 하는 것이 적절하겠다 이렇게 판단해서 출마했습니다.

     


    ◇ 김종대> 어쨌든 고심이 많으셨다고 이해하겠습니다. 경선룰을 두고 굉장히 논란이 많아요. 본선 여론조사에 소위 말하는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느냐 마느냐 이 얘기거든요. 어떤 입장이십니까?

    ◆ 나경원> 사실 제가 이제 룰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건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뭐 어떤 룰을 정하든 당에서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 이런 입장입니다.

    ◇ 김종대> 이게 신진 후보들은 좀 많이 반대하는 그런 룰인데요. 어쨌든 덤덤히 받아들이시겠다 이 말씀이시고 구체적인 논평은 피하시는 것 같아요.

    ◆ 나경원> 아니, 그런데 재미있는 게 우리 당 경선룰에는 굉장히 다들 관심이 많으세요. 민주당은 당원 90%인데도 우리 당보고는 민심을 더 많이 들으라고 언론에서도 막 그러시더라고요. 우리는 사실은 당원 비율이 훨씬 낮잖아요. 아마 그만큼 저희 당에 관심이 더 많으신 게 굉장히 긍정적인 부분 아닌가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종대> 알겠습니다. 이 문제는 넘어가겠습니다. 전당대회가 지금 신구 대결, 세대 대결 분위기예요. 여론조사상으로는 지금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이준석 전 최고위원, 김웅, 김은혜 의원으로 대표되는 신진세력이 약진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 나경원> 아무래도 좀 새로운 그런 도전이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신선하게 바라보시는 게 있다고 생각을 하고요. 그만큼 또 신선하게 바라보시는 것은 당이 좀 더 활력 있고 변화해 달라 이런 요구도 있으신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 부분 앞으로 잘 담아내도록 하려고 합니다.

    ◇ 김종대> 이런 돌풍의 원인이 4월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때부터 불었다고 보여지는 거거든요. 이건 어떤 당의 강력한 변화, 앞으로 체질 전환을 요구하는 신호탄 아닐까요?

    ◆ 나경원> 글쎄요, 지금 일단은 4월 보궐선거 때 2030 이야기가 나오고 뭐 이런 부분이 있기는 하죠. 그런데 당의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분명히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이제 이걸 신구 대립으로 프레임을 엮는 건 저는 별로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사실 변화를 진짜 이루려면 힘이 있어야 되잖아요. 목소리만 외친다고 되기는 어렵지 않겠습니까? 그런 면에서 우리가 늘 어떻게 보면 나이로만 신구 이렇게 하는 거에는 한계가 있지 않느냐 이런 생각을 해 봅니다.

    ◇ 김종대> 그러면 나이로만 프레임을 짜는 것은 좀 적절치 않다고 말씀하시면 일단 젊은 신진 후보들의 문제 어떤 게 있을까요? 왜 신진 후보들은 변화를 추동할 수 있는 주체가 될 수 없을까요?

    ◆ 나경원> 글쎄요. 신진 후보는 아무래도 좀 더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제 그렇게 볼 수도 있는데요. 그 신진 후보만 또 변화를 추동한다는 것도 또 제가 동의하기 어렵습니다.(웃음) 결국은 나이나 신이냐 구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의지의 문제겠죠. 지금 현재 당을 어떻게 진단하느냐의 문제일 것이고요.

    ◇ 김종대> 알겠습니다. 어쨌든 변화가 필요하다는 건 동의하시는 거죠?

    ◆ 나경원> 당이 내년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두 가지 해야 됩니다. 한 축으로는 당의 쇄신과 변화가 있어야 될 것이고요. 한 축으로는 야권 단일화, 그러니까 야권 통합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저희가 압승한 것 중에서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중에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가 단일후보를 냈다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대선 때도 문재인 후보 지지율보다는 그 당시에 안철수 후보와 홍준표 후보를 더한 지지율이 더 많았습니다. 선거처럼 결국 야권 단일화는 굉장히 큰 승진이었다고 생각하고요. 그런 면에서 저희가 이제 내년 정권 교체로 가는 길에 있어서 야권 단일후보를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이번 당대표의 책무는 첫째도 둘째도 정권 교체라는 국민의 열망을 담아내는 것이고 그 정권 교체를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역시 변화 플러스 야권 단일화 그래서 변화는 필요 조건이라면 야권 단일화는 필요충분조건 아닌가 생각합니다.

    전날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비전 발표회에서 당 대표 후보들이 각자의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김종대> 알겠습니다. 계속 변화를 강조해 주셨어요. 야권 단일화 얘기하셨고요. 그런데 야권 단일화를 하는 데는 계파가 없는 사람이 당권을 잡아야 된다 이런 어떤 프레임을 또 점화하셨는데 계파가 없다는 걸 계속 나 후보님은 강조하고 계시거든요. 그런데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오히려 나경원 후보가 구친박계 지지를 받고 있는 거 아니냐 이러면서 반발을 하고 있어요.

    ◆ 나경원> 뭐 저는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 생각하고요.(웃음)

    ◇ 김종대> 그래요?

    ◆ 나경원> 제가 계파가 없어서 맨날 공천 받느라고 고생했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서 이제 계파 얘기가 나온 건 다른 게 아니라 대통령 후보가 속해 있는 계파 출신이면 이제 곤란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이제 예전에 보면 누구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서 국회에 들어가야 되겠다 뭐 이런 이야기들을 했던 분들이 당대표가 되면 다른 후보들로서는 이 당에 오기가 굉장히 좀 망설여지지 않겠습니까? 그 당대표가 공정하게 경선을 하겠느냐 하는 그런 의문이 있는 거죠. 조금 전에도 이제 우리 당대표 경선조차도 경선룰에 대한 이야기를 하시는데 대권 경선룰은 얼마나 치열하고 예민한 것입니까?

    또 경선룰대로 정말 당을 잘 관리하느냐에 대해서도 계속적인 의구심이 있을 것이고요. 그렇기 때문에 특정한 대통령 후보와 가까운 당대표는 좀 앞으로 우리가 야권 통합을 하는 데 있어서 걸림돌이 될 것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 김종대> 사실 나 후보께서는 계파가 있는 정치인으로 이준석, 김웅 두 후보를 겨냥했다고 보여지는데요. 김웅 의원이 이를 의식했는지 강하게 반발하면서 유령을 보셨냐, 우리가 무슨 유승민계냐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있어요.

    ◆ 나경원> 2주 전에도 그 말씀하셨던데요? 모 프로그램 인터뷰에 나가서 김웅 의원이 그런 건 아니고 다른 분이 나는 무슨 계의 대표 격인데 홍준표 복당 반대 안 합니다 이렇게 말씀하시던데요.(웃음)

    ◇ 김종대> 그렇군요.

    ◆ 나경원> 유령을... 한번 잘 보십시오.

    ◇ 김종대> 예, 알겠습니다. 이거 참. 방금 말씀하신 그 후보, 이준석 후보 얘기하시는 건가요?

    ◆ 나경원> 이제 그만 싸움 붙이시고요. 저는 이제 걱정되는 게 우리가 야권 통합이라는 건 굉장히 중요한 절대절명의 과제 아니겠습니까?

    ◇ 김종대> 언론이 원래 싸움 붙이는 데거든요.(웃음) 계속 지금 제가 물어보는데.

    ◆ 나경원> 계파 이야기도 계속 안 하고 싶은데 계속 말씀을 자꾸 붙이시는데... 그래서 저는 이제 정말 이번에는 꼭 우리가 정권 교체해서 정말 내년에 국민의 희망이 되는 정당이 되고 또 유능한 정당으로 또 바꿔야 되고 이런 여러 가지 할 일이 많은데 그중에서 이제 으뜸이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이 통합과 단일화인데 그 과정에서 정말 우리가 어떻게 보면 굉장히 깨질 것 같은 그런 유리그릇을 지금 잘 조심조심해서 다뤄야 되는 거거든요. 그래서 제가 여러 가지 우려를 말씀드립니다.

    ◇ 김종대> 그 정도로 듣겠습니다. 용광로 국민의힘 만들겠다 이렇게 말씀하셨는데요. 이게 민심을 녹여내는 용광로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계시는 거예요. 그동안 국민의힘이 민심을 받드는 데 소홀한 점 있었습니까?

    ◆ 나경원> 저희가 부족한 점은 분명히 있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말씀드리는 건 지역적으로 세대적으로 또 우리가 어떻게 보면 늘 마치 기득권 정당인 것처럼 비춰지는 부분, 이런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아니라고만 하지 말고 이제 사실은 우리는 억울한 점도 많거든요. 그런데 아니라고만 하지 말고 정치는 우리가 바꿀 것은 바꾸자, 더 과감하게 바꾸자라는 생각이고요. 제 요새 생각이 정말 핵심 가치 빼놓고는 우리가 다 좀 방법론이든 뭐든 다 가서 정말 다 바꾸자 이런 생각하고 있습니다. 옛날에 누가 뭐 빼놓고 다 바꾸자 그런 것처럼.(웃음)

     


    ◇ 김종대> 그런 얘기 많이 나왔죠. 알겠습니다. 민심의 중원을 잡아오겠다 이렇게 강조하셨는데요. 그동안 나 후보님은 좀 강경 보수 이미지가 이렇게 많이 굳어져 있어요. 그런데 중도층을 잡기 위한 후보의 전략 뭡니까?

    ◆ 나경원> 저 자꾸 그렇게 말씀을 하세요.(웃음) 저는 책임보수였다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지난 엄혹한 시절에 제가 지적했던 것의 문제점이 지금 다 드러나고 있지 않습니까? 이 공수처만 해도 출발하기 전부터 이게 권력과 권력을 좀 비호하려는 것 아닌가 이런 정말 무슨 승용차로 대신, 승용차로 모셔서 가서 조사받는 황제조사부터 시작해서 최근에 이슈에 이르기까지 저희가 이야기했던 것이 다 사실로 드러나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저는 그때 그 원내대표 자리는 그렇게 하는 것이 맞았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 김종대> 어쨌든 본인의 책임과 소명을 다하셨다 이런 말씀이세요.

    ◆ 나경원> 네. 그러니까 그 시기에 맞는 역할을 해야 된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요. 지금 이제 우리가 그때는 엄혹한 시절이라서 지켜야 될 걸 지키느라고 했다면 이제는 또 더 많이 민심 속으로 더 많이 들어가야 될 때다, 그런 면에서는 그 부분 열심히 하겠습니다.

    ◇ 김종대>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 나경원> 네, 고맙습니다.

    ◇ 김종대> 국민의힘 나경원 당대표 후보였습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