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전 검열? '전두환' 문구 삭제한 5·18 전시 작품 홍보물

뉴스듣기


광주

    사전 검열? '전두환' 문구 삭제한 5·18 전시 작품 홍보물

    뉴스듣기

    시민연대, 아시아문화원에 관련자 엄중 문책 요구
    아시아문화원 공식 사과문 발표 "담당자의 단순 실수"

    '전두환을' 이라는 문구가 삭제된 아시아문화원의 포스터(왼쪽)와 하성흡 작가가 윤상원 열사의 일대기를 그린 원본 작품(오른쪽).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정상화시민연대 제공

     

    아시아문화원이 5·18을 주제로 한 전시회를 홍보하면서 일부 작품에 새겨진 '전두환' 문구를 삭제하면서 사전 검열을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26일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사업 정상화 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에 따르면 아시아문화원은 27일부터 오는 6월 13일까지 5·18 민주화운동 41주년 특별전시 '역사의 피뢰침'을 개최할 계획이다.

    '역사의 피뢰침' 특별전시에는 하성흡 작가가 윤상원 열사의 일대기를 그린 수묵 작품과 윤상원 열사의 유품 등이 전시된다.

    아시아문화원은 이를 홍보하기 위해 차량에 탄 시위대의 모습을 그린 작품에 전시 정보를 써넣은 홍보 포스터를 만들었다.

    하 작가의 원본 작품에는 차량에 탄 시위대의 모습을 그린 작품에 '전두환을' 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하지만 아시아문화원이 수정한 포스터는 원작과 달리 차량에 적힌 '전두환을…'이라는 문구가 삭제된 채 홈페이지와 문화전당 외벽 등에 게시됐다.

    시민연대는 "아시아문화원은 해당 작가에게 담당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사과하면서 인사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며 "작가는 아시아문화원의 사과를 수용하고 전시회에 참여하겠다고 밝히면서 외견상 이 사건은 수습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시민연대는 "아시아문화원은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작가에 대한 사과뿐만 아니라 5·18관계자·지역 예술인·광주시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며 "아시아문화원장은 이러한 사건이 발생하게 된 모든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시아문화원 측은 이날 공식 사과문을 내고 "담당자의 실수로 특정 문구를 삭제해 게시하게 됐다"며 "문제를 인지한 즉시 원작대로 게시하고, 하성흡 작가와 윤상원열사기념사업회에 사과를 했다"고 해명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