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이용구 사건' 서초서, 당시 서울경찰청 전파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이용구 사건' 서초서, 당시 서울경찰청 전파

    • 2021-05-26 18:33
    뉴스듣기

    서초서, 이용구 '공수처장 후보' 인지
    피해자 출석 등 서초서 생안과→서울청 생안계

    이용구 법무부 차관. 윤창원 기자

     

    서울 서초경찰서 직원이 지난해 11월 '이용구 법무부 차관 택시기사 폭행사건 수사' 당시 이 차관이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후보로 거론된다는 사실을 인지한 뒤 상급기관인 서울경찰청에 사건 내용을 전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을 접한 서울청 직원은 서초서에서 진행된 피해자 조사 후 진행경과를 공유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경찰은 이 차관 사건이 서울청에 전달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자체 진상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초서 생활안전과 소속 A 경위는 이 차관 택시기사 폭행사건이 발생하고 사흘 뒤인 지난해 11월 9일 오전, 서울청 생활안전계에 사건을 전파했다.

    A 경위는 전파 전에 이 차관이 '공수처장 후보'라는 사실을 인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파 시점은 이날 피해자 조사가 이뤄지기 전이다. 이후 피해자 출석 예정 사실이 서울청에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접한 서울청 생활안전계 소속 B 경위는 A 경위에게 다시 연락해 사건 진행 경과를 전달 받았고, 피해자가 이날 오후 처벌불원서를 썼다는 사실도 공유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 B경위는 피해자 조사 내용을 먼저 문의한 적이 없으며, 처벌불원 의사를 전달받았다는 점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