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장제원 '김학의 출금' 질의에 김오수 "의원님도 고발되면 피의자"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장제원 '김학의 출금' 질의에 김오수 "의원님도 고발되면 피의자"

    뉴스듣기

    野,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 청문회서 '김학의', '라임‧옵티머스' 등 맹공
    김학의 불법 출금 질의에 "재판 중인 사건 언급 부적절"
    이성윤 중앙지검장 직무 배제 요구엔 "취임 후 적절한 의견 낼 것"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은 26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과 라임‧옵티머스 펀드 관계자 변호 논란 등을 꺼내들며 김 후보자를 압박했다. 김 후보자는 재판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답변을 거부하면서 해당 펀드 관련자 변호 여부는 부인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김 후보자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는 김학의 불법출금 사건의 최종 허가자로 지목됐다"며 "정말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지만 검찰총장 취임 이후 기소가 된다면 끔찍하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지금 수사와 재판이 진행되고 있어 말씀을 드릴 수가 없다"며 "우리나라 법제가 그렇다. 이런 말을 하면 화내실 줄은 모르겠지만 의원님도 고소‧고발이 되면 피의자가 되고 저도 그렇다"고 답했다. 현행법상 범죄 혐의로 기소가 될 경우 피의자가 된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야당의 여론몰이에 맞선 셈이다.

    장 의원은 김 후보자가 자신을 향해서도 '피의자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 "공격적으로 말을 하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고, 김 후보자는 즉각 "(표현이 과해) 죄송하다"고 답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