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폭행 피소' 변호사 숨진 채 발견…피해자 측 "당혹"(종합)

뉴스듣기


사건/사고

    '성폭행 피소' 변호사 숨진 채 발견…피해자 측 "당혹"(종합)

    뉴스듣기

    26일 오전 4시쯤 서초동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
    경찰 "현장에 유서 있지만 내용 확인 불가"
    피해자 측 "이제 막 시작돼야 할 이야기들 끝나선 안돼"

    스마트이미지 제공

     

    로펌의 초임 변호사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던 대표 변호사가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6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서초동 ㄱ로펌 사무실에서 대표 변호사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유서도 발견됐지만 분량과 내용 등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A씨는 ㄱ로펌의 초임 변호사 B씨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고소장에 따르면 B씨는 지난해 3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로펌 사무실과 A 변호사 차량 등에서 4번의 성폭행과 6차례의 성추행 등 10차례의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

    B씨는 실무수습을 위해 ㄱ로펌에 갓 취직한 20대로, 실무수습이 끝난 뒤에도 해당 로펌에서 근무하다 피해를 당했다고 한다. 고소장에서 B씨는 "쉽게 신고하지 못한 이유는 피해자와 가해자가 모두 변호사였기 때문"이라며 "A씨는 고용주인 대표 변호사이자 법조 경력이 많은 선배 법조인이기도 했다. 쉽게 처벌되지 않을 거란 생각에 절망했다"고 강조했다.

    이한형 기자

     

    경찰은 B씨로부터 지난해 12월 고소장을 접수한 이후 A씨와 B씨를 각각 불러 조사했다. 당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사망 소식을 접한 B씨 측은 "피의자의 사망은 피해자 측에서는 전혀 예상할 수 없었던 뜻밖의 상황"이라며 "피해자가 크게 충격을 받고 당혹스러운 심경을 금하기 어려운 중이다"고 밝혔다.

    B씨 측 법률대리인 이은의 변호사는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는 열악한 지위에서 피해를 입었기에 이 사건 고소를 하게 됐다"며 "바로 신고하지 못하고 중첩된 피해에 놓였던 까닭이 수습 변호사로서, 초임 여성 변호사로서 갖는 지위에 기인했듯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여러 고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된 상황에서 피의자가 선택한 사망 앞에 그저 애도만을 전할 수만도 없는 입장"이라며 "사건은 종결되더라도 이를 계기로 이제 막 시작돼야 할 이야기들이 종결돼서는 안 된다. 장례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수사기관·법조계 등을 향해 요청하는 등 종합적인 입장에 대해 공식적인 자리를 마련해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