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건만남 거부했다고 담배불까지…집단폭행한 여중생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포항

    조건만남 거부했다고 담배불까지…집단폭행한 여중생들

    뉴스듣기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는 B학생. 독자제공
    조건만남을 거부한 여중생이 같은 학교 학생들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경북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포항 남구 A중학교에 다니는 B(14)여학생이 같은 학년 C(14)학생 등 여학생 5명에게 폭행을 당해 대구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B학생은 지난 7일 밤 10시 50분쯤 해수욕장 인근 건물 옥상에서 가해 학생들로부터 얼굴 등을 폭행당했다.

    이후 가해학생들은 자신들이 부른 남성 2명의 차량에 B학생을 태워 장소를 옮겨다니며 폭행했다.

    이 과정에서 B학생은 얼굴과 목을 크게 다치며 뇌진탕 증세를 보였고, 가해학생들은 담배불로 B학생의 허벅지를 지지고 폭행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었다.

    독자 제공
    가해 학생 중 한명이 이같은 폭행사실을 다른 친구에게 알렸고, 이를 알게 된 친구가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휴대폰 위치추적을 통해 다음날인 8일 새벽 1시 50분쯤 북구 장량동의 한 근린공원 화장실에서 이들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발견당시 B양은 얼굴 등을 심하게 다쳤다. 상태가 심각해 대구병원으로 후송했다"면서 "현재는 일반병실로 옮기는 등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한형 기자
    경찰조사에서 B학생은 가해학생들이 조건만남을 권유했지만 이를 거부하자 폭행 했다고 진술한 반면, 가해학생들은 B학생이 버릇이 없어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가해 여학생 5명과 남성 2명을 불러 폭행 등의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를 불러 조사할 것이며, 출석에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수사를 할 것"이라면서 "가해학생 중 1명을 제외하고는 만 14세가 넘어 처벌을 할수 있다"고 전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