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육군총장 "연인이 다른 사람 만날 것" 황당 훈시…뒤늦게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방/외교

    육군총장 "연인이 다른 사람 만날 것" 황당 훈시…뒤늦게 사과

    뉴스듣기

    보도 직후 "긴장감 풀어주기 위해…부적절한 표현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윤창원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외출·외박 등이 통제된 채 훈련을 받던 신임 장교들에게 연인과 관련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남 총장은 해당 사실이 보도되자 뒤늦게 사과했지만 뒷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4일 육군 등에 따르면 남 총장은 지난달 21일 전남 장성의 육군 상무대를 찾아 갓 임관한 포병 장교 교육생의 야외 훈련을 참관한 뒤 10분 정도 훈시를 했다.

    장교들은 보통 주말에 외출 등이 허용되지만, 당시 이들은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두 달 가까이 외출·외박이 통제돼 있었다. 남 총장은 "3월부터 외출·외박을 못 나간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수료하고 6월에 자대 가기 전에 잠깐이라도 휴가를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더 클릭!



    그런데 맨 마지막에 덧붙인 말이 문제가 됐다. 그는 "(장교들 가운데) 여자친구, 남자친구 있는 소위들이 많을 것"이라며 "여러분들 여기서 못 나가고 있을 때 여러분들 여자친구, 남자친구는 다른 사람을 만나고 있을 것"이라고 한 뒤 훈시를 마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박종민 기자
    이 사실이 4일 언론에 보도되자 남 총장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신임장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경직된 마음을 다독이며,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친구를 예로 든 '적절하지 못한 표현'이 언급됐다"며 "현장지도 간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방역을 위해 장병들이 장기간 고충을 감내하고 있는 상황에서, 육군 전체를 대표하는 참모총장이 부하 장교들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사과 또한 열흘 정도 지나서 이뤄진 '뒷북 사과' 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