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혜영 "성추행 가해자 형사고발 유감"

뉴스듣기


사건/사고

    장혜영 "성추행 가해자 형사고발 유감"

    뉴스듣기

    "일상으로의 복귀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
    김종철 전 대표는 서울경찰청이 수사

    장혜영 정의당 의원. 윤창원 기자

     

    한 시민단체가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성추행 사실을 경찰에 고발한 것을 두고 피해자인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경솔한 처사"라며 비판했다.

    장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와 어떤 의사소통 없이 제 의사를 무시한 채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을 진행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성폭력 사건을 대응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피해 당사자로서 스스로가 원하는 방식으로 일상을 회복하고자 발버둥치는 저의 의사와 무관하게 저를 끝없이 피해 사건으로 옭아넣는 것은 매우 부당하다. 매우 경솔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이어 "사법체계를 통한 고소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가해자가 아니라 저 자신을 위한 선택이었다"라며 "이미 부당한 2차 가해에 시달리는 제가 왜 원하지도 않은 제3자의 고발을 통해 다시금 피해를 설명하고 그 과정에서 생기는 2차 가해를 감당해야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당 시민단체의 행동은 제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기는커녕 되레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날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의 강제추행 혐의 수사를 피고발 기관인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아닌 서울경찰청이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