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파 속 빌라 창밖으로 던져진 신생아, 사망 원인은 골절



경인

    한파 속 빌라 창밖으로 던져진 신생아, 사망 원인은 골절

    20대 친모, 건강 안 좋아 일단 석방…"이미 숨져" 범행 일부 부인

    그래픽=고경민 기자

     

    한파 속 20대 친모에 의해 빌라 창밖으로 던져져 숨진 채 발견된 신생아의 사망 원인은 추락에 의한 골절이라는 1차 부검 결과가 나왔다.

    경찰은 범행 후 긴급체포한 20대 친모에 대해 건강 상태를 고려해 우선 석방하고 조만간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 일산서부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시신을 부검한 결과 척추 골절과 두개골 골절 등이 사망 원인이라는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4층 높이에서 떨어진 충격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다만 부검의의 1차 소견이므로 정확한 사망 원인 파악에는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황진환 기자

     

    앞서 지난 16일 오후 1시쯤 고양시 일산서구의 한 빌라 단지에서 탯줄도 떼지 않은 알몸 상태의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신생아 시신이 발견되자마자 용의자를 추적해 20대 친모 A 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검거했다.

    A 씨는 16일 오전 자신의 집 화장실에서 출산한 아기를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를 창밖으로 던진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했지만, 아기가 이미 숨져 있었다고 주장하며 범행 일부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입원 치료를 받는 등 건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의료진의 의견을 고려해 지난 18일 A 씨를 석방했으며 조만간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