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양도세 완화? 부동산 시장 교란시키는 참 나쁜 주장"

뉴스듣기


국회/정당

    與 "양도세 완화? 부동산 시장 교란시키는 참 나쁜 주장"

    뉴스듣기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논의한 적도 없고 계획도 전혀 없다"
    "3차 재난지원금 집행 중요…4차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가능성 열어놓고 검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일각에서 나온 양도세 완화론에 대해 11일 "논의한 적도 전혀 없고 논의할 계획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부동산 정책을 교란시키는 말이나 주장은 참 나쁜 것으로 간주하고 부동산 안정과 배치되는, 해서는 안 되는 주장으로 간주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부동산 시장에 교란을 줄 발언은 자제돼야 하고 자칫 잘못해서 부동산 정책의 시장 타깃과 시장에 잘못된 시그널 줄 수 있다"며 "(관련법이)6월에 시행하려고 하고 있고, 양도세 관련한 안정된 정책 법안들이 효과를 막 보이려고 하는 시점에서 이런 말들이 나오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에선 전날 고위당정회의에서 양도세 완화론이 논의됐다는 것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기획재정부에서도 전날 "양도세 중과의 완화 방안에 대해서는 검토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4차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선 검토를 시사했다.

    그는 "3차 재난지원금의 차질없는 집행과 점검이 중요한 때고, 확진자를 획기적으로 줄여나가는 방역대책이 중요한 때"라면서도 "4차 지원금의 지급대상이나 방식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