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40년 만의 고백…'5.18 암매장' 진술 수십 건 확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스페셜 노컷특종

    40년 만의 고백…'5.18 암매장' 진술 수십 건 확인

    뉴스듣기

    5·18조사위, 공수부대원 350여명 특정해 전수조사
    면담 조사에서 일부 계엄군 '암매장 사실' 자백
    확보한 증언 교차 검증 통해 암매장 추정지 특정
    5·18 유족회 "단 한 명이라도 찾아 유족들 恨 풀어야"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가 광주 일대에서 민간인을 학살하고 그 시신을 암매장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암매장에 직접 가담했거나 이를 목격했다는 공수부대원의 자백 수십 건이 정부 조사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전두환(89)씨 등 신군부는 80년 5월 이후 암매장 의혹을 줄곧 부인해왔다.

    30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조사위)는 지난 5월 조사 착수 이후 최근까지 '시민 암매장'에 관여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공수부대원 350명을 특정해 전수 조사를 진행했다.

    5·18조사위가 접촉한 이들은 당시 광주에 투입됐던 특전사 3공수여단 소속이다. 현재까지 5·18조사위가 확보한 암매장 관련 자백 진술은 20여건 정도로 파악됐다. 이 중에는 암매장 상황을 단순 목격했다는 진술부터 학살 등 사실관계에 대한 구체적 증언, 그리고 직접 암매장에 관여했다는 자백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5.18기념재단 제공)
    다만 실제 암매장 추정지 발굴조사가 이뤄지려면 시간이 다소 필요할 전망이다. 5·18조사위는 현재 확보한 진술을 바탕으로 암매장 추정 장소를 특정하고, 증언을 교차 검증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5·18조사위 관계자는 "(암매장 관련) 진술을 확보했더라도 곧바로 추정지를 모두 발굴조사할 수는 없다"며 "나온 진술을 다른 사람을 통해 교차 검증하거나 당시 공문서 등 군 내부 자료와 대조해 사실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 과정에서 만난 부대원 중 일부는 당시 행해진 시신 수습이 '가매장'이었고, 사태가 정리되면 가족들에게 돌아갔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더라"라며 "'40년이 지난 지금도 희생자 중 78명의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말을 듣고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어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암매장 의혹은 5·18 진상규명의 핵심 과제인 행방불명자 소재와도 직결되는 문제다.

    전두환 씨(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현재까지 광주시가 인정한 행방불명자는 모두 78명이다. 앞서 광주시와 5·18기념재단 등은 △2002~2003년 △2006~2007년 △2009년 △2017년 △2020년 등 총 5차례에 걸쳐 암매장 발굴조사를 했지만 성과는 없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김영훈 회장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조사위가 단 한 명이라도 행방불명자 유해를 찾는다면, 가족들의 한과 눈물을 조금이나마 풀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씨의 사자명예훼손 혐의 1심 선고 재판은 30일 오후 2시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