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난수방송에 유튜브 첫 이용 "710호 대원들에게…여기는 평양입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난수방송에 유튜브 첫 이용 "710호 대원들에게…여기는 평양입니다"

    뉴스듣기

    남파공작원 지령용 또는 국내 교란용 의도로 추정
    내용 없는 검은색 화면에 목소리만 낭독
    1만회 조회 넘은 뒤 오후 시점에 사라져

    북한의 대외용 라디오 매체인 평양방송의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0100011001-001' 제목의 난수 방송 추정 동영상.(사진=연합뉴스)
    북한이 29일 유튜브를 통해 남파공작원 지령용으로 추정되는 난수방송을 송출했다. 북한이 난수방송 송출에 유튜브를 이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의 대외 라디오 방송인 평양방송 유튜브 계정에는 이날 '0100011001-001'이라는 제목으로 1분 5초 길이의 동영상이 올라왔다. 동영상 내용이 없는 검은 색 화면에 숫자 조합을 낭독하는 목소리만 나오는 방식이었다.

    영상 속 아나운서는 중성적인 톤의 목소리로 "지금부터 710호 탐사대원들을 위한 원격교육대학 정보기술 기초 복습 과제를 알려드리겠습니다"라며 "564페이지 23번, 479페이지 마이너스 19번, 694페이지 20번…" 등 숫자 조합을 낭독했다.

    이어 "지금까지 710호 탐사대원들을 위한 기초 복습 과제를 알려드렸습니다. 여기는 평양입니다"라고 난수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 동영상은 이날 오후에도 계속 게재돼 조회 수 1만 회를 넘기다가 사라졌다.

    북한은 통상적으로 라디오 방송인 평양방송을 통해 난수방송을 해왔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3월 7일과 13일에 난수방송이 이뤄졌다. 그러나 이번 유튜브 난수 방송은 라디오에서는 송출되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1980년 초 부터 난수방송을 하다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이후 중단했다. 그러나 이후 16년 만인 2016년 6월 재개한 바 있다. 북한의 난수방송 재개는 남파 공작원을 향한 지령이라는 분석과 함께 국내 교란용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북한이 이번에 유튜브 계정을 통해 난수방송을 송출한 이유와 의도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