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트럼프, 김정은 위독설 CNN 보도에 "신뢰 안해"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트럼프, 김정은 위독설 CNN 보도에 "신뢰 안해"

    뉴스듣기

    "관련 내용 모른다, 김정은 잘 있길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 대한 일부 보도와 관련해 "우리는 모른다, 나는 그 보도가 사실이라는 것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며 이렇게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그와 아주 좋은 관계를 가져왔다. 만약 보도에서 말하는 그런 종류의 상태라면 매우 심각한 상태일 것이다. 하지만 나는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만약 다른 사람이 이 위치에 있었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었을 것"이라며 예의 북한관련 래퍼토리를 되풀이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쟁 중이 아니고 북한과 전쟁에 가깝지도 않다. 그래서 나는 김정은에게 단지 행운을 빈다고 말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건강 이상설을 가장 먼저 보도한 CNN 방송에 대해서는 "CNN 보도에 너무 많이 신뢰를 두지 않는다"고 폄하했다.

    CNN은 전날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고 사안을 직접 알고 있는 미국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CBS와 영국 로이터 정도만 CNN의 보도를 인용했을 뿐 대부분의 언론은 크게 다루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