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중국은 왜 코로나19 책임론을 거부하나

뉴스듣기


아시아/호주

    중국은 왜 코로나19 책임론을 거부하나

    뉴스듣기

    팬데믹이 우리가 정보제공 안해서라고?
    중국 책임론 제기하는 서방에 강력 반발
    중 언론 "빌트지 영혼을 팔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언론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사망자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것을 거론하며 "중국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독일 최대 부수 일간지 빌트지는 최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대해 중국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며 세계 경제에 미친 막대한 경제적 손실에 대해 보상할 것인지를 물었다.

    그러자 주독 중국대사관이 발끈해 본질적인 사실 관계가 부족할 뿐만 아니라 최소한의 저널리즘과 공정성이 부족하다고 맞받아쳤다.

    이에 빌트지는 지난 17일 편집장 명의의 공개편지를 통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중국 정부와 과학자들이 코로나19가 사람 대 사람으로 전염된다는 사실을 오래전부터 알고 있었지만 세상에 알리지 않았다는 등의 주장을 폈다.

    빌트지 편집장 명의의 공개서한은 팩트와 주장이 섞여 있지만 코로나19의 '우한연구소 유래설'이나 중국이 바이러스 정보를 제대 제공하지 않아 세계가 대유행을 겪고 있다는 미국측 주장과 맥이 닿아 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즈는 21일 사설을 통해 빌트지 편집장이 세상의 주목을 끌기 위해 영혼을 팔고 있다며 세계 지적공동체의 불량인물이자 독일 언론의 수치라고 맹비난했다.

    정치적 수사와 감정적 언어를 빼면 글로벌타임즈가 서방을 향해 지적하는 부분 가운데는 되새겨볼 부분도 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는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중국은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코로나가 어디서 처음 시작되었는지에 대한 논란은 제쳐두더라도 중국이 제대로 안 알려서 전 세계에 팬데믹이 왔다는 주장은 유럽과 미국이 중국에서의 코로나19 상황을 강 넌거 불구경하듯 하다 자국으로 급속히 확산하자 화풀이 대상을 다른 데서 찾는 일종의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하는 격이다.

    중국 우한의 심각한 상황은 지난 1월 20일 시진핑 주석이 직접 나서 전염병 확산을 억제하라고 지시한 것이나 23일 우한과 그 주변 도시를 봉쇄한 데서 전 세계가 충분히 알 수 있었다.

    글로벌타임즈는 "당시 중국만이 주요 전장이었고 다른 나라들은 상황이 양호했다. 모든 국가가 1월 23일부터 전염병에 중요성을 부여하고 면밀한 검역 조치를 취했다면 유럽 국가는 바이러스에 차례로 타격을 입거나 미국에서 매일 수천 명의 사망자가 나오지는 않았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한에서 1천 2백 km 떨어진 중국의 대도시는 사망자를 100명에서 10명 이내로 통제했지만 유럽과 미국에서는 전염병이 통제불능 상태인데 중국을 비난하는 것이 상식적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신문은 중국을 비난하는 사람들은 정당하지 않은 목적을 갖고 있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트럼프는 재선을 위해서, 영국과 호주 등 이른바 영어권 기밀정보 공유연합인 이른바 '파이브 아지즈'(five eyes)는 미국에 잘보이기 위해서, 빌트지는 독일 언론 가운데서 각광을 받기 위해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대유행 관련해서 중국측의 초기 대응 부실, 정확한 상황을 은폐한 책임 또한 크다.

    하지만 글로벌타임즈는 초기 대응에 대한 중국 여론이 가혹했고 후베이와 우한의 많은 관리들이 해고되었다는 정도로 비교적 가볍게 넘어갔다.

    내 눈의 들보는 외면하고 남의 눈 속의 티만 보려고 하면 상대를 이해시키기 보다는 감정적 대응을 유발하게 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