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檢 라임 급물살…'김 회장' 실소유 회사 압수수색 (종합2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스페셜 노컷특종

    [단독]檢 라임 급물살…'김 회장' 실소유 회사 압수수색 (종합2보)

    뉴스듣기

    스타모빌리티, 517억원 회삿돈 횡령 혐의로 김 회장 고소
    靑 행정관 동생 지난해 7월부터 스타모빌리티 사외이사 재직
    김 회장, 靑 행정관에게 법인카드 줬다는 의혹도 나와
    압수수색 동시에 라임 대체투자 본부장 신병 확보
    김모 본부장, 올해 1월 195억원 CB 투자 주도
    주가조작범 4명 영장심사…이종필 부사장 검거팀도 꾸려

    (일러스트=연합뉴스)
    피해액이 1조6000억원에 이르는 라임자산운용(라임)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 펀드 자금 수백억원이 흘러간 코스닥 상장사 스타모빌리티(옛 인터불스)를 1일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 회사는 라임 사태 배후로 지목된 김봉현(46) 회장이 실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검찰은 같은날 김모 라임 대체운용본부장을 긴급체포했다. 김 본부장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과 함께 회사의 대체투자 전반을 책임졌던 인물이다. 검찰의 수사망이 빠른 속도로 조여지고 있다.

    ◇검찰, 김봉현 실소유 회사 전격 압수수색…라임 임원도 체포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1일 오전 9시30분부터 경기 안산 소재 스타모빌리티 본사 사무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회사는 라임 펀드 자금 수백억원을 투자 받았다. 라임은 지금까지 약 600억원의 스타모빌리티 전환사채(CB)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융감독원 검사가 한창 이뤄지던 지난 1월 중순에도 라임은 환매가 중단된 펀드에서 195억원을 빼 스타모빌리티 CB에 투자했다.

    해당 투자 건을 주도한 인물이 바로 같은날 검찰에 체포된 라임 김모 본부장이다. 검찰은 김 본부장의 배임·수재(특경법 위반)혐의를 수사 중이다. 김 본부장은 김봉현(46) 회장으로부터 골프 접대와 향응 등 로비를 받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 본부장은 김 회장이 꾸린 '라임 정상화 자문단' 명단에도 가장 위(단장)에 이름을 올렸다.

    김 본부장은 지난 1월13일 라임의 스타모빌리티 CB(전환사채) 투자 건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본부장은 플루토 펀드에서 195억원을 빼내 스타모빌리티 CB를 인수했다. 김 회장은 이 돈을 횡령해 달아났다.

    김 본부장은 라임 임직원들과 함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코스닥 상장사 B사의 CB에 수십억원을 투자한 사건에도 연루돼 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판매를 계속한 혐의를 받는 신한금융투자의 전 임원이 지난달 27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라임 사태' 배후 김봉현, 자금 횡령·靑 행정관 로비 의혹

    김봉현 회장은 스타모빌리티 실소유주로 알려진 인물이다. 라임 투자 피해자와 장모 전 대신증권 반포WM센터장과의 녹취록에서도 그는 '회장님'으로 언급됐다. 녹취록에는 검찰 수사와 금감원 검사 과정에서 라임을 위해 로비를 한 인물로 김 회장이 지목되기도 했다.

    김 회장은 라임에서 받은 자금을 다른 회사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수백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타모빌리티는 김 회장 등이 회삿돈 517억원을 횡령했다며 지난달 중순 고발했다. 그는 지난해 수원여객에서 162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경찰 수사받던 중 구속영장이 발부되자 잠적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횡령한 자금을 재향군인회 상조회 인수 자금으로 활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자신이 실소유한 상장사 컨소시엄을 통해 재향군인회 상조회를 320억원에 인수하고, 두 달 뒤 웃돈 60억원을 얹어 보람상조에 다시 팔았다.

    김 회장은 금감원 출신의 김모(46) 전 청와대 행정관 동생을 지난해 7월부터 자신이 실소유한 스타모빌리티 사외이사에 앉히고 수천만원의 급여를 준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검찰은 김 전 행정관에게 200만원 한도의 이 회사 법인카드도 건넨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이모씨 등 4명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검찰, 연루자 잇단 신병 확보…수사 급물살

    검찰은 최근 검사 추가 파견 등 수사팀 보강을 마친 뒤 라임 사태 관련 인물들의 신병을 연이어 확보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31일 라임이 투자한 상장사 주식을 미리 사둔 뒤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이모씨 등 4명을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 등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렸다.

    앞서 검찰은 도피 중인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에게 의약품을 전달한 조력자 2명을 범인도피죄로 지난달 28일 구속했고, 같은달 27일에는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본부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했다.

    김 회장의 측근 김모씨는 수원여객 161억원 횡령 사건과 관련해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전담 검거팀을 꾸리고 이 전 부사장, 김 회장 등 핵심 피의자를 쫓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