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김여정 첫 담화 "청와대 저능한 사고에 경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김여정 첫 담화 "청와대 저능한 사고에 경악"

    뉴스듣기

    北훈련에 유감 표명한 청와대에 직설적인 맹비난
    “우리의 불신과 증오, 경멸만 더 증폭시킬 것”
    거친 비난 속 문재인 대통령 실명은 거론안해
    백두혈통 김여정 담화는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 목소리
    전례 없는 고강도 비난으로 남북관계 험로 예상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사진=노컷뉴스DB)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3일 밤 담화를 내고 청와대가 북한의 합동타격훈련에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 ‘저능한 사고방식’, ‘적반하장의 극치’, ‘강도적인 억지주장’ ‘세 살 난 아이’ ‘완벽한 바보’ 등과 같은 거칠고도 조롱조가 섞인 용어를 동원해 강하게 비난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이번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실명 비난은 피했으나, 청와대를 향해 전례 없는 고강도의 직설적 비난과 불만을 표명함에 따라 향후 남북관계에 험로가 예상된다.

    김 제1부부장은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는 제목의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담화를 통해, 청와대의 유감 표명은 “주제넘은 실없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며, “청와대의 이런 비논리적인 주장과 언동은 개별적인 누구를 떠나 남측 전체에 대한 우리의 불신과 증오, 경멸만을 더 증폭시킬 뿐”이라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우리는 그 누구를 위협하고자 훈련을 한 것이 아니다. 나라의 방위를 위해 존재하는 군대에 있어서 훈련은 주업이고 자위적행동”이라면서, “남쪽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이니, ‘중단요구’니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은 우리로서는 실로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특히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의 연기결정에 대해서도 “남조선에 창궐하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가 연기시킨 것이지 그 무슨 평화나 화해와 협력에 관심도 없는 청와대 주인들의 결심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의미를 깎아내렸다.

    이어 “우리가 남측더러 그렇게도 하고 싶어 하는 합동군사연습놀이를 조선반도의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면 청와대는 어떻게 대답해나올지 참으로 궁금하다”며, “전쟁연습놀이에 그리도 열중하는 사람들이 남의 집에서 군사훈련을 하는데 대해 가타부타 하는 것은 그야말로 적반하장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김 제1부부장은 “우리는 군사훈련을 해야 하고 너희는 하면 안 된다는 논리에 귀착된 청와대의 비논리적이고 저능한 사고에 ‘강한 유감’을 표명해야 할 것은 바로 우리”라면서, “이 말에 기분이 몹시 상하겠지만 우리 보기에는 사실 청와대의 행태가 세 살 난 아이들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강도적이고 억지 부리기를 좋아하는 것은 꼭 미국을 빼닮은 꼴”이라면서 남한이 동족보다 동맹을 더 중히 여긴다며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김 부부장은 다만 “정말 유감스럽고 실망스럽지만 대통령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이 아닌 것을 그나마 다행스럽다고 해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인 거론은 피했다.

    김 부부장은 “어떻게 내뱉는 한 마디 한 마디, 하는 짓거리 하나 하나가 다 그렇게도 구체적이고 완벽하게 바보스러울가”라고 빈정거리며, “참으로 미안한 비유이지만 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고 했다. 딱 누구처럼…”이라는 말로 담화를 마쳤다.

    지난 2012년 김정은 위원장의 권력승계 이후 등장한 김여정 제1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으로 백두혈통에 속하는 만큼, 이번 담화는 사실상 김 위원장의 의중을 전했다고 볼 수 있다. 담화의 문체와 용어 등이 북한의 공식 담화와는 거리가 있어 김여정 제1부부장이 직접 쓴 글로 추정된다.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대남 특사 역할을 톡톡히 해온 김 제1부부장이 청와대를 겨냥해 거친 비난 담화를 낸 만큼 향후 남북관계가 어려울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청와대를 향해 극도의 불만, 분노에 가까운 비난을 퍼부었으나,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하며 책임을 직접 묻는 방식을 피한 만큼 결정적 문턱은 넘지 않은 것으로 본다”며, “그럼에도 남북관계는 험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담화의 요지는 남측은 군사훈련을 하면서 왜 북측의 군사훈련만을 문제 삼느냐는 것”이라며, “김여정 제1부부장이 청와대의 입장을 거칠게 비난하고 있으나 문 대통령에 대한 직접적은 비난은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대학교 교수는 “최근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장의 해임으로 김 제1부부장이
    최고 실세로 부각해 대남 관계도 총괄 역할을 맡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문 대통령을 직접 거명하지 않고 대통령과 청와대를 분리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도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북한 전문가는 “북한의 백두혈통이 남측을 향해 이렇게까지 직설적인 비난을 퍼부은 전례가 없다”며, “이제는 남북관계에서 어떤 기대도 말라는 김 위원장의 메시지로 해석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청와대는 전날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하자 정의용 실장 주재로 긴급관계부처 장관 회의를 열고 북한이 발사체 발사 재개와 합동타격훈련 등을 통해 군사적 긴장을 초래하는 행동을 취한 것에 강한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