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박용진 “유치원 3법 위기, 한유총 압력 우려하는 의원도 있어”

정치 일반

    박용진 “유치원 3법 위기, 한유총 압력 우려하는 의원도 있어”

    유치원 3법 상정하고 한국당 주시해야
    의원 총사퇴? 본회의 안 오면 표결도 못 해
    폐기 위기, 설마가 사람 잡는 상황 생겨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 될까봐..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 1 (18:20~19:55)
    ■ 방송일 : 2019년 12월 31일 (화요일)
    ■ 진 행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 출 연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관용> 이른바 유치원3법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연내 처리가 안 된 거에 대해서 어찌 보면 어이 없고 어찌 보면 참담한 심정입니다, 이런 글을 SNS에 남겼네요. 직접 들어보죠. 박용진 의원 나와계시죠.

    ◆ 박용진> 박용진입니다.

    ◇ 정관용> 어제 본회의에 유치원3법이 5번, 6번, 7번으로 안건으로 상정이 됐었다면서요?

    ◆ 박용진> 네 매번 본회의 때마다 국회법에 따라서 패스트트랙을 건너왔으니까 반드시 처리를 해야 되는 거니까 올라오긴 하는데요.

    ◇ 정관용> 그렇죠.

    ◆ 박용진> 매번 맨 끝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 .

    ◇ 정관용> 아니, 아니. 어제 같은 경우 공수처법 표결에 들어갈 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다 퇴장했잖아요.

    ◆ 박용진> 예 그쵸

    ◇ 정관용> 그 후에 유치원3법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에서도 필리버스터 안 한다고 공언을 한 상태고요. 그렇죠?

    ◆ 박용진> 아니에요. 그런데 어제 국회의장이 정회를 선포하실 때 ‘이 법안들에 대해서는 무제한 토론이 신청되어 있어서’라고 얘기를 하면서 했고요. 그러니까 자유한국당이 참 못댔다고 생각하는 건 필리버스터 할 거냐 하면 말을 안 해요.

    ◇ 정관용> 제가 인터뷰할 때는 안 한다고 했거든요.

    ◆ 박용진> 그러니까요. 그런데 왜 필리버스터를 걸어 놓느냐 이거예요.

    ◇ 정관용> 신청을 해 놨어요?

    ◆ 박용진> 그러니까 자기들도 유치원3법에 대해서 필리버스터를 실제로 할 거냐고 그러면 못합니다. 왜냐하면 국민들한테 얼마나 욕을 먹으려고 그걸 하려고 하겠어요. 그런데 정쟁용으로 이른바 정쟁의 볼모로 인질로 그냥 삼아놓고요. 이걸 하겠다고 지금 하고 있는데 한유총이 가장 바라는 상황이 그런 거거든요.

    ◇ 정관용> 잠깐만요. 그러면 그냥 이 안건을 올리면 필리버스터를 신청했으니까 하든지 아니면 말든지 뭔가 행동이 나올 거 아니에요.

    ◆ 박용진> 그렇죠.

    ◇ 정관용> 그런데 왜 상정을 안 하죠, 문희상 의장은?

    ◆ 박용진> 제가 답답한 게 사실 그거입니다. 그래서 빨리 해서 자유한국당이 얼마나 맷집이 좋은지 용기가 있는지 한번 보자, 이렇게 하면 될 텐데 그걸 안 하고 계속 미루고 미루고 맨 뒷부분으로 두고 있다가 지금 사실 중요한 법안은 다 선거입니다. 선거법, 공수처법 이게 더 먼저다라고 얘기를 하셨고 당 지도부가 그렇게 판단했으니까 저는 따를 뿐인데 그걸 통과시켜놨으니 이제 이걸 빨리 상정을 하고 필리버스터를 걸어서 의사토론한다고 하면 그걸 국민들한테 보여주면 되거든요.

    ◇ 정관용> 그러니까요.

    ◆ 박용진> 그럼 3일 이따가 통과되는 거니까 사실은 2일이나 3일 정도의 유아교육법을 통과시키면 되는 거였거든요. 그런데 어제도 갑자기 그냥 정회하고 연말연시에 이렇게 그동안에 피로도가 쌓여 있고 이렇게 하면서 이게 넘어가는 것에 대해서 저는 참 납득이 안 되더라고요. 원내지도부가 하는 결정이니까 따라야 하겠습니다만, 당원이니까. 지금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되는지 저도 참 답답해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정치하는 엄마들' 소속회원들이 지난 9월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유치원 3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 정관용> 오래전부터 저희랑 유치원법 관련된 인터뷰할 때마다 사립유치원 측에서 정치권 상대로 어마어마한 압력을 넣는다 이런 얘기 많이 하셨잖아요.

    ◆ 박용진> 네.

    ◇ 정관용> 혹시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는 그런 압력 때문에 미적미적하는 거 아니에요?

    ◆ 박용진> 설마요. 이게 당론 법안이라서 유치원3법이 민주당 당론 법안입니다. 그래서 발의도 우리 전 의원들이 다 같이 했고 이것에 대한 통과 의무는 더불어민주당에 있고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있습니다. 만일에 이게 잘못된다고 그러면 그 책임은 다 여당이 져야 되는 상황인데 문제는 패스트트랙 상정하기 1년 전부터 우려했던 게 세 가지였거든요. 한유총이 계속해서 저항할 거다 두 번째, 선거를 앞둔 국회의원들을 흔들 거다. 세 번째가 정계개편이 되게 걱정이었거든요. 그런데 이 세 가지 삼각파도가 유치원3법을 다 덮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래서 4+1에서도 문제는 4+1에서도 선거법, 공수처법 처리만 합의하고 논의했지 유치원3법도 통과시킨다. 이런 얘기는 한 적이 없어서 제가 개별적으로 보면 많은 4+1에 참여하고 있는 지역구 의원들이 한유총 측이나 사립유치원 원장들과의 간담회나 이런 압력, 로비 때문에 많이 참 걱정하고 우려하고 저에게도 이걸 내가 찬성하기가 어려워요, 이렇게 전달하시는 분들이 생겼어요.

    ◇ 정관용> 그래요?

    ◆ 박용진> 이렇게 되면 진짜 걱정은 자유한국당은 이제 국회의원 안 한다고 다들 그러셨다면서요. 그러면 본회의 앞으로 열리면 참석하시겠습니까? 안 하겠지. 그러면 4+1에서도 한 10명 정도만 안 와버리면 그냥 4+1에 참석할 여기에서 합의한 바가 없기 때문에 그래버리면 연말연시 바쁜 때에 선거를 앞둔 국회의원들이 은근슬쩍 본회의에 안 와버리면. 이게 표결을 못 합니다. 표결을 못 하면.

    ◇ 정관용> 재적 과반수 이상 출석이 돼야 되니까.

    ◆ 박용진> 그렇습니다. 표결을 못해 버리면 그냥 자동으로 20대 국회가 흘러가고요. 그러면 20대 국회가 끝나면 자동 폐지가 돼요.

    ◇ 정관용> 아니, 패스트트랙을 거친 법도. 그러네요. 의결정족수 못 채워서 계속 미뤄진 건 어쩔 수 없는 거군요.

    ◆ 박용진>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답답한 건 패스트트랙이라고 하는 건 5분의 3 이상의 절대다수를 점하고 있는 법안인데도 불구하고 자꾸 소수파가 발목 잡으면 안 되니까 1년 가까이의 숙려기간을 통해서 오면 사실은 무조건 통과시키고 먼저 표결했어야 됐는데 본회의 때마다 199번, 239번, 이번에도 맨 꼴찌로 맨날 이렇게 하고 이제 이것만 남았는데도 내년에 합시다 하고 넘어가버리니까. 저는 잘 납득이 안 가서 될 텐데 그렇게 전전긍긍하고 좌불안석 그렇게 해야 하는 분들이 계셨습니다만 설마 사람 잡는 상황이 될지도 몰라서요.

    ◇ 정관용> 알겠어요. 그런데 아직도 검경수사권 조정 2개 남아 있고요. 예산부수법안도 아직 처리 못한 거 있지 않습니까?

    ◆ 박용진> 예산부수법안은 다 넘어간 걸로 제가.

    ◇ 정관용> 다 처리됐나요?

    ◆ 박용진> 다 됐습니다. 그러니까 남은 건 검경수사권 관련해서 법안이 검찰청법이랑 있거든요. 그것 통과시키는 데도 또 며칠 걸릴 거고 또 유아교육법 해서 오면 1월 중순 정도면 된다, 이렇게들 보시는 것 같은데 어쨌든 제가 우려했던 그런 상황들이 자꾸 가까이 오니까 삼각파도에 유치원3법이 딱 몰려 있어서 소설 제목 중에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자의 죽음’이라는 소설 제목이 있잖아요. 자칫 잘못하면 아무도 미워하지 않았던 유치원3법이 누구의 책임도 아닌 채로. . .

    ◇ 정관용> 알겠어요.

    ◆ 박용진> 제일 답답한 상황이 될까봐서요.

    ◇ 정관용> 저도 솔직히 ‘그럴 리가요’라고 말하고 싶습니다마는 아무튼 저희도 눈 부릅뜨고 볼게요, 마지막까지.

    ◆ 박용진> 여기까지 이렇게 와서 해를 넘기게 되는 상황이 되니까 가장 우려하던 상황으로 몰리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이 돼서 요즘 좌불안석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설마. . .

    ◆ 박용진> 그런데요. 하나 어제 밝은 소식.

    ◇ 정관용> 짧게 짧게.

    ◆ 박용진> 어제 본회의장에서 오신환 원내대표를 만났어요. 오신환 의원은 ‘아니, 나는 유치원3법 찬성이다.’ 그렇게 되면 새로운보수당 준비하시는 분들은 또 4+1에 차별화 있겠지만. 유치원3법 처리도 함께해 주실 걸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오늘 수고하셨어요.

    ◆ 박용진> 감사합니다.

    ◇ 정관용>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었어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