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처뿐인 '포항 오천읍 주민소환투표'…후폭풍 여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상처뿐인 '포항 오천읍 주민소환투표'…후폭풍 여전

    뉴스듣기

    [포항CBS 연말결산③]

    글 싣는 순서
    ① 국회에 발목 잡힌 '포항지진특별법'…'민생 뒷전'
    ② 경북동해안, 반복되는 '가을태풍' 피해…"대책 서둘러야"
    ③상처뿐인 '포항 오천읍 주민소환투표'…후폭풍 여전
    (계속)

    포항CBS자료사진
    포항CBS는 올 한해 주요 이슈를 짚어보는 연말결산을 네 차례에 걸쳐 보도한다. 세 번째 순서로 SRF시설 반대로 촉발된 주민소환투표에 대해 살펴본다.

    포항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은 올 한해 포항지역 최대 민원으로 꼽힌다.

    시설 폐쇄와 이전을 요구하던 오천지역 주민들의 분노는 결국 지역구 이나겸·박정호 시의원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로 이어졌다.

    대구경북 최초로 진행된 주민소환투표는 투표율이 21%에 그쳐 개표요건 미달로 자동부결됐지만, 후폭풍이 예상된다.

    주민소환을 추진했던 단체는 투표에 참여한 9천500여 명의 뜻이 모아 한층 더 강하게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오천SRF반대어머니회 양은향 사무국장은 "포항시에 오천읍민들의 분노를 보여주기 위해 주민소환을 추진했다"면서 "이제 오천읍민 전체가 시장과 시 행정에 대해 감시하고, 견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8만 주민들을 생각한다면 시설 폐쇄와 이전을 즉시 실행해야 한다"면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생활하는데 필요하다면, 등교거부도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포항CBS자료사진
    주민투표 자체가 포항시 환경정책 때문이었던 만큼, 포항시는 보다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SRF 시설에 대한 관리운영도 더욱 엄격하게 하겠다"면서 "쓰레기매립장 등 가동되고 있는 자원순환 시설에 대해서는 시한이 종료되는 대로 새로운 시설이 마련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주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자신과 환경정책 공무원의 주거지를 오천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민소환투표는 주민들에게 신뢰를 얻지 못한 포항시 행정에 회초리를 든데는 의미가 있지만 상처가 더 큰 모습이다.

    포항시가 이번 주민소환투표 관리를 위해 선거관리위원회에 지급한 비용은 5억1천만원.

    비용은 비용대로 사용하고도 문제는 해결하지 못한 채 갈등의 골만 깊어졌다는 지적이다.

    주민 갈등과 예산 소모까지 상처뿐인 주민소환이 더 이상 나오지 않기 위한 포항시의 노력이 절실해 보인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