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란, 이혼 후 심경·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 고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김경란, 이혼 후 심경·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 고백

    뉴스듣기

    13일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방송

    (사진=MBN 제공)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방송에서 이혼 후 심경을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13일 첫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 출연하는 김경란은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박연수, 가수 호란과 함께 생활하면서 자신의 일상을 스스럼없이 공유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랑 찾기에 나선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김경란은 멤버들과의 '뒤풀이 토크' 도중 자신의 인생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쏟았다.

    김경란은 "나만 버티고 견디면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가 완전히 부서졌다"며 "사람들은 나를 지적이고 차분한 이미지라고 생각하지만 개뿔 아무것도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주변에서는) 내가 이혼해서도 멋지게 살 거라고 생각하지만 완전히 거지꼴이 됐다"며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경란은 늘 '모범생'으로 살아야 했던 고충을 밝히며 "좋은 아나운서가 되어야 주변 사람들이 행복하다고 생각해, 늘 최선을 다해 살아왔다. 이제야 알았는데 부모님은 내가 그저 행복하기만을 원했던 거였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이혼의 아픔을 겪은 공통점을 지닌 5인방은 첫 만남부터 자신들의 아픈 이야기와 현실적인 장벽 등을 스스럼없이 털어놓으며 급격히 가까워졌다"며 "첫날 예정된 촬영이 모두 끝난 이후에도 밤을 잊은 뒤풀이 토크가 이어지며 서로의 진심이 오갔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