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조국딸·검찰은 아냐" 하태경 "하늘서 떨어졌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지원 "조국딸·검찰은 아냐" 하태경 "하늘서 떨어졌나"

    뉴스듣기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출처 놓고 시끌버끌
    박지원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공개 못해"
    하태경 "정치공작 의혹 벗으려면 공개해야"

    (왼쪽부터)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사진=자료사진)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컬러본을 공개한 것을 두고 논란이 가라 앉지 않고 있다.

    박 의원은 8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을 입수한 경위와 관련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며 "입수 경위는 의정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밝힌다"고 했다.

    이어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컬러본을) 입수했으며 청문회장에서 의정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많은 기자분들과 문자 등으로 제가 '조국 인사청문회' 때 제시한 표창장 사진에 대한 문의가 쇄도한다"며 "추석 목포 지역구 활동 중으로 전화나 문자 등 답신 못함을 이해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박 의원을 저격하고 나섰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박 의원의) 말이 사실이라면 누군가가 정치공작을 위해 박 의원에게 사진을 흘렸다는 게 된다"며 "조 후보자나 딸에게 직접 전달받지 않았다고 하지만 간접적으로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컬러 표창장 사진을 밖으로 유출한 적이 없다고 했다'고 말해 검찰 유출설을 부추겼다"며 "박 의원이 검찰을 음해하는 정치공작에 이용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조 후보자 측에서는 지금 검찰이 자료유출을 하고 있다며 정당한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총공격을 벌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박 의원이 진실을 밝히지 않는다면 극심한 갈등과 혼란이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표창장 사진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진 않았을 것"이라며 "(박 의원이 밝히지 않으면) 사건은 미궁에 빠지고 박 의원은 정치공작에 불명예를 쓰게 된다. 본인의 명예를 지키고 정치공작 몸통을 밝히기 위해서라도 표창장 사진 전달자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도진에게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앞서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와 따님, 검찰에서 압색해 가지고 있는 사진을 저도 가지고 있다. 진위 문제가 제기되고 야당에서 공개를 요구하는 바 공개할 용의가 있는가"라고 조 후보자에 질의하면서 검찰의 피의사실 유출 논란이 불거졌다.

    검찰은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의 유출 경로를 수사를 통해 규명한다고 밝힌 상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