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군사적 위협 동반한 대화, 흥미없어…동력 떨어뜨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북한 "군사적 위협 동반한 대화, 흥미없어…동력 떨어뜨린다"

    뉴스듣기

    "첨단장비 지속적인 반입, 공동선언과 군사합의서 부정한 도발"
    "물리적 억제력 강화에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 아니겠는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며 가능성은 열어 둬

    한국, F-35A 추가 도입.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22일 한국의 최신무기 도입을 비난하며 '군사적 적대행위'가 계속된다면 대화가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대변인은 "남조선 당국은 합동군사연습(한미연합훈련)이 끝나기 바쁘게 F-35A 스텔스 전투기들을 미국으로부터 끌어들이고 있다"며 최근 청주 공군기지에 도착한 F-35A 전투기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첨단살인장비들의 지속적인 반입은 북남공동선언(남북공동선언)과 북남군사분야합의서(남북군사합의서)를 정면 부정한 엄중한 도발이다"며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이기 위해 노력'하자고 떠들어대는 남조선 당국자들의 위선과 이중적 행태를 드러내 보일 뿐이다"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군사적 적대행위는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대화의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우리로 하여금 물리적인 억제력강화에 더 큰 관심을 돌리는 것이 현실적인 방도가 아니겠는가에 대하여 심고하지 않으면 안 되게 하고 있다"며 자국산 무기 개발을 정당화했다.

    이에 덧붙여 "미국이 최근 중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하고, 일본을 비롯한 조선반도 주변 지역들에 F-35와 F-16V 전투기들을 비롯한 공격형 무장장비들을 대량투입하려 하면서 지역의 군비경쟁과 대결분위기를 고취하고 있는 현실은 우리를 최대로 각성시킨다"며 최신무기 도입을 경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