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둘만 잘 살면 된다고 했는데"…고양 온수관 파열 희생자 안타까운 사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둘만 잘 살면 된다고 했는데"…고양 온수관 파열 희생자 안타까운 사연

    뉴스듣기

    결혼 앞둔 둘째 딸, 예비 사위와 저녁 식사 마치고 10여 분 만에 참변
    20년간 혼자 살며 매주 1~2회씩 꼭 두 딸과 만나는 '딸바보' 아빠

    고양시 백석역 인근 도로에 매설된 지역난방공사 온수관이 파열된 가운데 사고 현장에서 고립된 카니발 차량에서 송모(67)씨가 숨진채 발견됐다. (사진=고태현 기자)
    "내년 4월에 결혼하는데 아빠는 손자·손녀 보다 둘만 잘 살면 된다고 자주 말씀하셨어요."

    경기도 고양시 백석동에 매설된 온수관 파열 사고로 숨진 송모(67)씨가 결혼을 앞둔 둘째 딸과 저녁 식사를 마치고 귀가 도중 변을 당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0년 전 부인과 헤어진 뒤 혼자 생활해 오던 송씨는 매주 1~2번씩은 꼭 큰딸 내외 또는 작은 딸과 저녁식사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일에도 역시 결혼을 앞둔 작은 딸과 예비 사위와 함께 백석역 인근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오후 8시30분쯤 헤어졌다.

    그리고 10여분 뒤 지하철 3호선 백석역 인근 도로에 매설된 지역난방공사 온수관이 파열됐다.

    사고가 발생하자 긴급 복구반은 온수관 밸브를 잠그고 복구 작업을 벌이는 과정에서 고립된 카니발 차량을 발견했고, 차량 뒷좌석에서 송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차량은 무너져 내린 도로에 빠져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된 상태였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온수관이 파열되면서 뜨거운 물과 차가운 공기가 만나 다량의 수증기가 발생해 앞이 제대로 보이지 않아 차량이 있는지 몰랐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딸 송모(28)씨는 "오후 11시50분쯤 경찰서로부터 연락을 받았는데 조금 전까지 웃으며 밥을 먹었던 아빠가 돌아가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내년 4월에 결혼하는데 아빠는 손자·손녀 보다 너희 둘만 잘 살면 된다고 자주 말씀해 주셨다"라며 울먹였다.

    연락을 받고 수원에서 올라온 큰 사위 박모(49)씨도 "이번 주말 저녁을 먹기로 어제 통화했는데 이게 무슨 일이냐"라며 갑작스런 장인어른의 죽음에 망연자실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직후 물이 차 안으로 쏟아지며 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하철 3호선 백석역 인근 도로에서 온수관이 파열돼 고온의 물과 수증기가 뿜어져 나와 1명이 숨지고 24명이 화상을 입는 등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지역난방공사에서 파견된 긴급 복구반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고태현 기자)
    4일 오후 8시 40분쯤 고양시 백석동 1538번지에 매설된 온수관이 파열되면서 고온의 물과 수증기가 뿜어져 나와 1명이 숨지고 24명이 화상을 입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이 사고로 인근 백석, 마두, 행신 등 인근 지역 2천800여 가구에 공급되던 온수가 끊긴 상태다. 이날 경기도 전역에는 오후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지하 2.5m 깊이에 매설된 850㎜ 열수송관이 파열돼 누수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5일 오전 4시 현재 열수송관 손상부위를 용접하는 등 임시복구 중이며 온수 공급은 오전 9시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