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교육

    유치원 비리에 뿔난 엄마들이 뭉쳤다

    뉴스듣기

    사립유치원 비리에 분노한 학부모들, 잇달아 거리로
    "대학입시 수준 경쟁…최고라길래 믿고 맡겼는데"
    처음학교로·에듀파인·국공립확충 등 요구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에 분노한 학부모들이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잇달아 거리에 나섰다. 이들은 불이익을 감수하고 절박한 마음으로 나섰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경기 화성 동탄지역 유치원 학부모들은 일요일인 21일 오후 동탄 센트럴파크에서 집회를 열고 사립유치원 비리 근절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21일 오후 경기 화성시 동탄 센트럴파크에 모인 유치원 학부모들(사진=김광일 기자)
    집회를 주최한 학부모 모임 '동탄 유치원 문제해결 촉구를 위한 모임'은 이날 500명 이상이 모였다고 추산했다. 아이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준비했던, 새싹을 상징하는 초록색 풍선은 1천개가 모두 동이 났다.

    참가자 정모(34)씨는 "동탄의 유치원들은 보통 주변 지역에 비해 종일반 기준 월 40만원씩 추가비용을 내고 있다"며 "최고라는 자랑과 번듯한 시설을 믿고 아이를 맡겼는데 지금 이게 뭔가"라고 성토했다.

    (사진=김광일 기자)
    정씨는 매일 아침 일찍 여섯 살배기 딸을 사립 유치원에 맡기고 본인도 출근해야 하는 이른바 30대 직장맘이다. 공립 유치원에 보내고 싶었지만 녹록지 않았다.

    경기도 2기 신도시로 개발된 동탄은 주변 공장이나 사무실로 출근하는 30~40대 대기업 직원들이 몰리면서, 자녀들의 유치원 입학은 '대학 입시' 수준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경쟁이 치열해 졌다.

    정씨가 딸을 보낸 사립 유치원도 공립에 떨어진 뒤 그나마 바늘구멍을 뚫고 어렵사리 합격한 곳이었다. 그런 곳에서 최근 회계부정과 부실급식 등이 논란이 돼 배신감은 극에 달했다고 한다.

    부실급식 퍼포먼스 중인 학부모들(사진=김광일 기자)
    또 다른 직장맘 조모씨는 "최근 유치원에서 열었던 간담회에서 원장이 적반하장으로 당당하게 나오자 치가 떨려 이렇게 나오게 됐다"며 "이렇게라도 나서지 않으면 다른 아이 엄마들에게 너무 미안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비대위원장을 맡은 장성훈(36)씨는 "하다 보니 동탄에서 먼저 자발적으로 모이게 됐지만 누가 시작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학부모들의 아우성을 전국의 유치원과 국가가 듣길 바란다"고 밝혔다.

    집회 참가자 중에는 불이익을 우려해 마스크를 낀 이들이 적지 않았다. 대부분은 쉽사리 앞쪽으로 나오지 못하고 좌우에 마련된 의자에 앉거나 뒤쪽에 서서 자리를 지켰다.

    전날에는 지난해부터 이 문제를 조명하고 있는 학부모단체 '정치하는 엄마들' 회원과 학부모 40여명이 서울 시청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틀 동안 진행된 집회에서 학부모들은 △유치원 입학시스템인 '처음학교로' 도입△사립유치원에 '에듀파인' 국가회계시스템 적용 △국공립유치원 확충과 단설유치원 신설 등을 요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