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퇴' 피해간 김성태, 실권형 비대위 구상…친박 '목' 칠까

뉴스듣기


국회/정당

    '사퇴' 피해간 김성태, 실권형 비대위 구상…친박 '목' 칠까

    뉴스듣기

    ‘실권형 vs 관리형’, 비대위 성격 놓고 친박 VS 비박 '샅바싸움'
    실권형 비대위원장 후보, 김종인‧김병준‧황교안‧홍정욱 등 거론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 참석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박성중 메모' 사건으로 친박(친박근혜)계의 사퇴 압박에 직면했던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두 번째 시험대를 맞이했다.

    초‧재선에 이어 3선 의원들의 사실상의 재신임을 받은 김 원내대표로선 비상 당권을 이양할 비상대책위원장 임명이란 숙제가 남았다. 이를 놓고 김 원내대표 등 비박(비박근혜)계가 실권형 비대위 구상을 밝힌 반면, 친박계는 전당대회를 통해 새 당 대표를 선출하기까지 관리형 비대위를 주장하고 있어 또 한 번 전운이 감도는 분위기다.

    김 원내대표는 26일 비대위 준비위원회 첫 회의에서 강한 당권 구상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 2016년 총선 직전 와해 위기에 민주당 비대위를 맡아 공천권을 행사했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모델로 제시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살려낼 칼을 드리고 내 목부터 치라고 하겠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가 구상하는 비대위는 지방선거 참패 뒤 꾸려지는 것이어서 차기 총선(2020년 4월)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고, 실권이 없으면 유력 인사가 비대위원장으로 오려하지 않는다는 난점을 고려한 것이다. 그는 "2020년 총선 공천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그런 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공천권에 준하는 당권을 새 비대위를 통해 행사하겠다는 얘기다. 공천권에 버금가는 인적 쇄신 방안으로는 현역 의원들이 자신의 지역구에서 일괄적으로 물러나고 재신임 받는 방안이 거론된다.

    역사적으로 비대위의 성공 여부는 공천권과 관련돼 있다.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받는 2012년 '박근혜-김종인 비대위'와 2016년 '김종인 비대위'의 경우 공천권을 크게 행사했다. 그러나 탄핵 직후 들어섰던 '인명진 비대위'의 경우 새누리당에서 바른정당으로 탈당한 의원들의 지역구에 비례대표를 꽂아 넣는 등 "보수분열만 초래했다"는 혹평을 들었다.

    김 원내대표 등 비박계가 구상하는 실권형 비대위원장 하마평으론 이미 두 차례 비대위를 성공시킨 바 있는 김종인 전 위원장과 김병준 전 총리 지명자, 황교안 전 총리, 김형오‧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이 자신들의 의지와 무관하게 거론된다. 세대교체를 이뤄야 한다는 맥락에선 남경필 전 경기지사, 홍정욱 헤럴드 회장도 함께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하지만 친박계는 비박계의 구상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친박계 한 재선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날 초‧재선 의원 모임 분위기를 전하며, "(김 원내대표의) 독선적 리더십에 대해서 비판이 나왔다. 원내대표 역할에 충실하고 비대위에선 손을 떼라는 요구다"라고 지적했다.

    범친박으로 분류되는 다른 재선 의원도 "김 원내대표가 최근 개별 의원들을 접촉하며 회유를 하던데, 왜 이렇게 집착하는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초‧재선 모임에서 김 원내대표의 권한대행 지위를 보장했으나, 이는 그의 당권 행사를 용인하는 것이 아니라 원 구성 협상 등 국회를 운영하는 역할에 국한돼야 한다는 것이다. 친박계로선 김 원내대표를 끌어내릴 만큼 결집하지 못하면서 권한대행 유지를 인정해주는 쪽으로 후퇴했지만, 권한대행의 위상을 혁신의 주도권이 아닌 관리직으로 한정짓고 있는 셈이다.

    같은 맥락에서 친박계에선 관리형 비대위 요구가 나온다.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원장이 임명될 때까지만 권한대행을 행사하고 빠져야 하며, 새 비대위원장은 차기 전대를 관리하는 수준의 당권만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친박계 및 중진 의원들과 비박계는 이날 다시 장외 설전을 벌였다. 전대 실시를 주장하고 있는 심재철(5선)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비대위원장을 선임하는 준비위원장이자 이를 추인하는 기구인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인 안상수(3선) 의원을 거명하며, "내 손으로 대상자를 선발하고, 내 손으로 의결이라는 요식 절차를 거치는 이 같은 일은 중세시대에나 있었던 제왕적‧독재적 행태"라고 성토했다.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안상수 위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친박계와 4선 이상 중진의원 5명이 자신의 거취와 '독선' 등을 문제 삼고 있는 데 대해 "더 이상 분파적이고 계파적인 시각은 당내 없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와 함께 바른정당에서 복당한 의원들이 주축이 된 3선 의원 모임 역시 "김 원내대표의 퇴진 요구는 부당하다"는 입장을 정했다.

    해당 모임엔 김재원‧윤상현 등 친박계 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당 수습 방안, 비대위 등 차기 지도부의 성격, 인적 쇄신, 과거 청산 등의 이슈에서 친박계와 비박계가 '한 지붕 두 가족' 상태에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RELNEWS:right}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