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북, 7월에 '금강산~두만강'·'개성~신의주' 철로 공동조사

뉴스듣기


통일/북한

    남북, 7월에 '금강산~두만강'·'개성~신의주' 철로 공동조사

    뉴스듣기

    남북철도연결 및 현대화 공동연구조사단 구성
    7월 24일 경의선 북측 구간부터 현지 공동조사, 이어 동해선 조사
    7월 중순에 경의선 및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 공동점검

    남북 철도협력 분과회의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이 26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며 북측 수석대표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26일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철도협력 분과회담'을 갖고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 이행을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했다.

    남북은 우선 철도 현대화 선행사업으로서 북측 구간(금강산-두만강, 개성-신의주)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빠른 시일내에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남북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공동연구조사단'을 먼저 구성한 뒤 7월 24일 경의선 구간부터 현지 공동조사를 시작하고, 이어 동해선에서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앞서 남북은 7월 중순에 경의선 철도 연결구간(문산-개성)과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제진-금강산)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역사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를 높은 수준에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설계, 공사방법 등 실무적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세워 나가기로 했으며, 그 결과에 따라 착공식은 조속한 시일내에 개최하기로 했다.

    이날 회담에는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우리측 대표단 3명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을 수석대표로 하는 북측 대표단 3명이 참석했다. 오전 10시에 시작된 이날 회담은 2차례 전체회의와 5차례 대표접촉을 가졌으며, 오후 8시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이 채택됐다.

    남과 북은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실무적인 문제들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하여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오늘 남북철도협력 분과회담에서 남북 철도 연결과 현대화를 위해 의한 사항들을 충실하게 이행해, 남북관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