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토부, 제주 제2공항사업 타당성 재조사 실시

뉴스듣기


경제 일반

    국토부, 제주 제2공항사업 타당성 재조사 실시

    뉴스듣기
    제주 제2공항이 건립될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 (사진=자료사진)

     

    국토교통부는 5일 "제주지역 주민들의 요구를 전격 수용해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재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이달 안에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의 타당성 재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 업체를 선정하기로 했다.

    또 제주 제2공항 입지 선정의 타당성 재조사와 기본계획 연구의 독립성 확보를 위해 용역 업체는 분리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내년 2월부터 제주 2공항 건설 입지 선정의 타당성 조사에 대한 재조사를 우선 시행한 이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의 타당성 재조사는 항공대와 국토연구원, 유신설계 등 용역업체가 실시한 사전 타당성 조사에 대해 자료 중심으로 검증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제주 제2공항 건설 사업 타당성 재조사의 절차적 투명성 확보를 위해 국토부와 제주지역 주민 대표들이 추천하는 전문가 각각 5명씩이 참가하는 검토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특히 쟁점 검토와 연구과정 모니터링, 공개 토론회를 실시하는 등 주민 참여를 최대한 보장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주 2공항 입지 선정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에 대해 검증을 실시해 중대한 오류가 있을 경우 전면 재검토해야 하지만 그럴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주민들도 용역기관의 객관적이고 기술적인 판단을 존중하고 수긍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지역 주민들은 정석비행장의 안개 일수 오류와 오름 훼손 등을 이유로 제주 2공항 타당성 재조사 용역을 요구하며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의 제주 2공항 건설을 반대해 왔다.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은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사업비 4조 8,700억원을 투입해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일대 495만m² 규모에 3,200m의 활주로를 건설해 연간 2,500만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새 정부의 정책 기조에 따라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의 절차적 투명성을 높이고 갈등 관리를 위해 주민들의 요구를 전격 수용해 타당성 조사에 대해 검증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