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 성황리 개최

뉴스듣기


IT/과학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 성황리 개최

    뉴스듣기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장 채선주 네이버 부사장, 센터장 임정욱)가 네이버 후원으로 주최한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7' 컨퍼런스가 28일 네이버 그린팩토리 커넥트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2017' 컨퍼런스에는 실리콘밸리에서 활약하는 11명의 현지 창업가와 투자자, 실리콘밸리 기업 재직자들이 연사로 나섰으며, 실리콘밸리의 기업 문화와 미국 스타트업 시장 현황, 창업 환경에 대한 생생한 노하우를 전했다. 또한, 세 차례의 패널토론이 마련되어 연사와 청중이 실리콘밸리에 대한 정보를 함께 공유했다.

    컨퍼런스의 첫 번째 연사로는 에버노트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사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위블리의 부사장으로 재직 중인 트로이 말론이 나서, 그가 지켜봐온 한국 스타트업의 모습과 스타트업이 미국시장에 진출할 때 주의해야 할 점 등을 소개했다. 이어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글로벌 벤처캐피털인 500스타트업의 폴 유 최고재무관리자는 실리콘밸리의 투자자가 보는 한국 스타트업의 모습을, 소비자 맞춤형 공기 서비스 ‘어웨어'를 개발 중인 노범준 어웨어 대표는 하드웨어 스타트업의 실리콘밸리 성장기를 공유했다.

    두 번째 트랙에는 실제로 실리콘밸리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 중인 세 개의 스타트업이 연사로 나섰다. 웹 소설 플랫폼 래디시(Radish)의 이승윤 대표, 게임 시장 조사 서비스 미씽스(methinks)의 윤정섭 대표, 기업 익명 커뮤니티 팀블라인드의 김성겸 매니저는 각자 실리콘밸리에서 펀딩을 받은 경험과 실패했던 경험, 역경을 극복했던 경험을 소개했다. 두 번째 트랙의 대담 시간에는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털 회사로서 한국에 진출해 활발히 투자하고 있는 알토스벤처스의 박희은 심사역이 사회자로 나섰다.

    마지막 트랙에서는 유튜브와 구글의 개발자를 거쳐 현재 글로벌 애드테크 회사 몰로코(Moloco)의 대표로 재직 중인 안익진 대표, 혼합현실 개발사 매직리프(Magic Leap) 배수현 수석엔지니어, 구글에서 11년간 로컬라이제이션분야를 담당한 뒤 현재 창업을 준비 중인 정금희씨가 연사로 나섰다. 세 명의 연사는 실리콘밸리의 유연한 조직문화와 효율적인 채용절차 소개를 시작으로 글로벌 IT 기업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성장하는 노하우를 공유했다. 마지막 패널 토론에는 국내 벤처캐피털인 KTB네트워크에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는 김천수 심사역이 사회자로 나섰다.

    올해로 4년째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주최하고 있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임정욱 센터장은 “실리콘밸리에서 활약하는 연사들의 경험을 공유해 혁신적인 실리콘밸리의 문화를 배우는 것이 컨퍼런스의 목적"이라며 “앞서 시행착오를 겪어온 연사들의 노하우로부터 한국 인재가 글로벌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지 배울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실리콘밸리의 한국인'은 네이버 TV를 통해 생중계로 진행되었으며, 이번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 및 연사 소개는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지난 2014년부터 네이버와 함께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를 개최해 왔으며, 실리콘밸리, 뉴욕, 보스턴, 시애틀 등에서 일하는 한국인 스타트업 창업자와 IT기업 재직자들을 초청해 그들의 경험을 공유해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