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상승세 꺾인 안희정, 非文 껴안으며 반전 노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상승세 꺾인 안희정, 非文 껴안으며 반전 노린다

    뉴스듣기

    기동민‧이철희‧어기구 캠프 합류…박영선‧강훈식‧홍의락 등 추가 합류 고심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이철희‧어기구 의원 등이 5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에 대한 공개지지를 선언하며 안 지사 캠프에 합류했다.

    이들은 당내 현역의원 15~20명의 '의원 멘토단' 대표로 캠프에 합류하게 됐는데 이들의 합류를 시작으로 당내 비문(비문재인)계의 안희정 캠프행(行)이 본격화 될지 관심이 쏠린다.

    기 의원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는 나라를 거덜 낸 인물과 세력을 퇴출시키는 것이고 세대교체는 기득권에 안주하는 낡은 세대를 물러나게 하는 것이며 정치교체는 대립과 갈등, 승자독식의 패권정치를 청산하는 것"이라며 "이 세 과제를 풀어낼 수 있는 사람은 안 후보 뿐"이라며 안 지사에 대한 공개지지선언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기 의원은 비서실장, 이 의원은 전략팀장, 어 의원은 조직담당 역할을 할 예정이다.

    캠프 쪽에서는 일단 선을 긋고 있지만 기 의원 등의 영입을 계기로 안희정 캠프의 비문(비문재인)진영 끌어안기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안 지사 측에 따르면 이번 주 중으로 박영선 의원이 의원멘토단의 단장을 맡을 것이 확실시 되고, '손학규계'로 분류되는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과 민주당 출신인 무소속 홍의락(대구 북을) 의원도 조만간 안 지사에 대한 공개지지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박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대위원장을 지낼 정도로 문 전 대표와 가까웠지만, 원내대표 시절 비대위원장 영입 등을 놓고 사이가 멀어졌다.

    홍 의원도 안 지사와 좋은 교감을 갖고 응원을 하고 있고, 김부겸(대구 수성갑) 의원의 공보특보도 안 지사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되면 당내 손학규계와 TK(대구‧경북) 의원들이 안 지사 쪽으로 움직일 가능성도 있다.

    박원순 시장은 민주당 경선에서 중립을 주장하고 있지만 기 의원의 '안희정 캠프' 합류를 시작으로 박 시장 조직의 안희정 캠프 합류가 가속화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렇게 안 지사가 '비문'을 끌어안으며 민주당 경선은 친문(친문재인)계와 비문(친안-친안희정)계의 양자 대결 구도 속에 이재명 시장이 3강 구도 진입을 위해 혼신을 다하는 판세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안 지사 측 박수현 대변인은 "세 분 의원의 캠프 합류에 대해 언론이 '비문(비문재인)연대'가 아니냐 관심을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안희정 멘토단'은 누구를 반대해서가 아니라 안희정을 좋아하기 때문에 안희정을 선택한 것이고 비문연대가 아니라 '친안(친안희정)연대'라고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들의 캠프 합류가 지지율 하락에 따른 조치냐는 질문에는 "안 후보의 지지율이 높을 때부터 의원멘토단을 할 것인지에 대해 오랫동안 고민했고, 어제까지도 안 후보가 '이것을 꼭 해야 하느냐'고 고민했다"며 "안 후보 지지율 하락과 조정 국면에서 지지율 반등 전략으로 (공개지지선언 및 의원멘토단을) 선택한 것은 아니"라고 일축했다.

    이런 인력 보강이 안 지사의 지지율 하락세의 반등 포인트가 될지는 미지수다.

    안 지사 측은 지지율 하락세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대연정'과 '선의 발언‘에 대한 설명을 6일 민주당 제19대 대통령후보 예비후보자 2차 합동토론회에서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안 지사 캠프 총괄본부장인 백재현 의원은 "2차 합동토론회에서도 집권 후 적폐청산을 위한 개혁입법을 위해서는 대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국민들에게 설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 캠프의 전략 팀장을 맡은 이철희 의원은 "탄핵 인용 이후에는 근본적인 개혁을 위해 보수·진보를 어떻게 아우를 수 있을지가 차기 리더십의 관건이 될 것"이라며 "탄핵 이후에는 안 지사가 주장하는 연정과 통합의 가치가 재평가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