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게임 다 모여라'…'지스타 2016' 역대 최대 규모 개막

    35개국 653개사 2,719부스로 역대 최대 성과…게임 체험, 드로잉 등 VR 콘텐츠 대거 전시

    "게임, 그 이상의 것을 경험하라!"

    글로벌 게임산업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Game Show and Trade All Round 2016)’이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 2016’은 지난 2005년 이후 올해로 12회째를 맞는다. 이번 행사는 17일부터 20일까지 4일 간 진행된다.

    이날 열린 개막식에는 강신철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 최관호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최병구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정책관을 비롯해 김병관 국회의원, 백종헌 부산시의회 의장이 참석했다.

    게임업계에서는 권영식 넷마블게임즈 대표이사, 최성원 룽투코리아 총괄이사, 박지원 넥슨코리아 대표이사, 오다 히로유키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저팬아시아 부사장, 양동기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알버트 김 트위치코리아 GM이 참석하였으며 김영철 한국콘텐츠진흥원 부원장,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김규철 게임콘텐츠등급분류위원회 위원장, 정경석 게임문화재단 이사장, 김영선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이승찬 부산게임협회 회장 등 업계 유관기관 기관장, 이성림 KNN 대표이사, 함정오 벡스코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올해 ‘지스타 2016’은 전체 35개국 653개사가 참가하는 가운데 전년 대비 3.1% 성장한 2719부스로 개최되는 등 역대 성과를 초과 달성했다고 조직위측이 밝혔다.

    최관호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방문객 동선 확보 등 면에서 더 이상 자리를 마련할 수 없을 정도로 참가 기업들의 부스가 벡스코 전관을 빼곡하게 채웠다”며 “‘지스타’를 단순히 수치로 한정해 표현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앞으로도 집계는 계속 하겠지만 이제부터는 질적인 면에 무게 중심을 두고 운영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