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친박계 '상향식 공천' 비판…김무성 "당에 도움 될지 생각"

뉴스듣기


국회/정당

    친박계 '상향식 공천' 비판…김무성 "당에 도움 될지 생각"

    뉴스듣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5일 친박계 의원들이 제기하고 있는 인재영입 요구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야권이 계속되는 인재영입으로 유권자들의 주목받고 있는 반면, 여당은 상향식 공천에 따라 인재영입 노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에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친박계 의원들의 상향식 공천에 대한 비판에 대해 "민주 정당에서 비판은 있을 수 있는 이야기"라면서도 "이미 정해진 일에 대해 비판하는 것은 우리 당에 도움이 될지 신중하게 생각해 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향식 공천이 오랜 전에 당론으로 정해졌고, 제가 강하게 이야기했기 때문에 그 말을 믿고 전국에 많은 훌륭한 인재들이 새누리당 소속으로 뛰고 있다"며 "그들을 소개하지 못하는 게 참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이미 새누리당 소속으로 많은 인재들이 경선을 준비하고 있으며, 영입된 인재에게 공천을 주는 전략공천이 불필요하다고 쐐기를 박은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당 내 인재의 예시로 "판자촌에서 어려운 생활을 하면서 컸지만 금융사 사장을 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라며 자신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에서 예비후보로 등록한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를 소개했다.

    앞서 친박계 의원들은 "인재영입은 없다"고 공언한 김 대표의 상향식 공천 전략을 비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