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문대성은 왜 불출마를 철회했나

    뉴스듣기

    "당의 요구에 응할 것, 전략공천 아냐"…인천 남동갑 출마

    새누리당 문대성 의원(부산 사하갑)이 지난해 12월 국회 정론관에서 20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새누리당 문대성 의원이 22일 "당의 요구에 응하겠다"며 고향인 인천 남동갑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부산 사하갑 지역구 초선인 문 의원은 지난해 12월 22일 "현실 정치는 거짓과 비겁함, 개인의 영달만 난무하는 곳"이라며 선언했던 불출마 입장을 한 달만에 뒤집었다.

    문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도권 안에서 체육 정책을 실현하는 게 실질적이고 효율적이라는 당 지도부의 지속된 권유와 체육인 선후배들의 조언이 있었다"며 불출마 철회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는 그동안 스포츠를 도구로 이용했다"며 "저는 정치를 도구로 활용해 우리나라 체육 발전과 스포츠 외교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원은 "당의 뜻대로 야당이 국회의원으로 있는 험지에 출마해 의석수를 확보하고, 박근혜정부가 생산성 있는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가 험지라고 지칭한 인천 남동갑의 현역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다.

    새누리당 문대성 의원(부산 사하갑)이 지난해 12월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문 의원은 이어, 김무성 대표의 출마 권유가 전략공천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이 정한 룰에 따를 것이며 지역에서 이긴다는 보장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김 대표는 전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통해 "문 의원이 우리 사회에 더 큰 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에 고향인 인천에서 출마할 것을 권유했고, 그렇게 하기로 했다"며 문 의원의 불출마 철회 사실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