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오세훈, '종로 출마' 강행…'험지출마' 거부

    "총선 승리위한 어렵고 상징적인 곳이 종로"

     

    새누리당으로부터 '험지출마' 요구를 받아온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결국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과 전국 선거 판세를 견인하는 종로에서 반드시 승리해 새누리당의 20대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며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무성 대표로부터 "종로 밖 험지로 나가라"는 제안을 받았던 오 전 시장은 "종로도 험지다"라는 논리로 최종 거절했다.

    오 전 시장은 "새누리당이 종로에서 지난 5년간 총 4번의 선거에서 연이어 패배하는 아픔을 겪었다"며 "야당 대표까지 지낸 5선의 정세균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곳"이라고 주장했다.

    당초 김 대표는 이 지역에서 16~18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박진(3선) 전 의원의 '출마' 의사를 존중해 오 전 시장에게는 서울 구로 등에 출마할 것으로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이 김 대표의 제안을 거절함에 따라 박 전 의원과의 경선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그는 "서울시장 재임 기간 광화문과 인사동, 명동을 잇는 관광문화벨트를 조성해 사람과 돈이 몰리고, 도심 상권이 살아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였다"며 종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