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정화 비밀TF' 둘러싸고 이틀째 대치…야당 '긴급회의'(종합)

뉴스듣기


사건/사고

    '국정화 비밀TF' 둘러싸고 이틀째 대치…야당 '긴급회의'(종합)

    뉴스듣기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비밀 태스크포스(TF)팀을 운영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26일 오전 비밀 TF팀 사무실이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서울 혜화동 한국방송통신대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회관에 경찰 병력이 배치되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교육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추진하기 위해 '비밀 TF(태스크포스)'를 조직해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TF가 꾸려진 국립국제교육원 별관 주변엔 경찰의 삼엄한 경비 속에 이틀째 긴장이 흐르고 있다.

    26일 오전 서울 혜화동 소재 국제교육원 외국인 장학생회관 정문에는 경찰관 30여명이 두줄로 서 건물 진입을 차단하고 있으며, 뒷편에는 사복 경찰관 50여명이 대기하고 있다.

    건물 안에는 TF팀의 일부 직원들이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날 밤에 이어 현장에 다시 찾아온 야당 의원들은 국제교육원 본관에 모여있다.

    소집된 의원은 야당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태년 간사, 박홍근, 배재정, 설훈, 안민석, 유은혜, 조정식 의원(이하 새정치민주연합), 정진후 의원(정의당) 등이다.

    이날 김태년 의원은 "추석 직후부터 이 건물을 교육부 직원들이 사용해온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대해 추석 직전에 국제교육원에 전화 한 통 했을 뿐 문서 한 장 송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정부가 기존 직제를 벗어난 TF팀을 구성할 때는 이에 대한 내용을 행정자치부장관에게 요청한 뒤 승인절차를 밟아 구성해야 하지만, 이러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새정치민주연합 도종환 의원은 "교육부가 지난 9월 말부터 국정화 추진 작업을 위해 서울 종로구에 있는 교육부 산하 국제교육원 건물에 TF를 꾸려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 의원이 입수한 'TF 구성 운영계획(안)'에는 청와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을 매일 보고 받고 있다는 정황도 나왔다.

    '운영계획'의 상황관리팀 소관업무에는 'BH 일일점검 회의 지원'이라고 명시돼 있다. 'BH'는 'Blue House'의 약자로 청와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일일 점검하고 있고, 이 TF팀이 그 점검 회의를 지원하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것이다.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여론을 주도해온 정황도 드러났다.

    상황관리팀은 '교원·학부모·시민단체 동향 파악 및 협력' 업무도 맡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