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역사쿠데타 규탄한다" 전교조 국정화 반대 집회

    전국 교사의견서 청와대에 전달

    23일 서울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열린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 교사행동 기자회견에서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국정교과서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윤성호 기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교사들이 정부의 국정 교과서 추진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전교조는 23일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청운동 주민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는 역사 쿠데타를 멈추라"며 국정 교과서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전교조측은 "군사 쿠데타와 유신 독재를 정당화하는 교과서를 임기 내에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빗나간 효심이 근현대사를 뿌리부터 흔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친일을 친일이라 말하지 못하고 군사독재를 독재라고 가르치지 못한다면 역사교육은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며 "어떠한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국정화 저지를 위해 걷겠다"고 밝혔다.

    국정교과서 반대 촛불문화제에 학생들이 참여하도록 독려한다는 비판 여론에 대해서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집회에 참가하는 걸 막지 않았을 뿐 동원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교사들은 이날 전국 각지에서 모은 '국정화 반대 교사의견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