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통령실

    박 대통령 지지율 '국정화' 논란에 42%로 하락

    朴 '부정평가율’ 47%로 급증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의 영향으로 2주 연속 하락해 42%를 기록했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율은 47%로 2주 사이에 6%p나 증가했다. 이에 따라 긍정 평가율과 부정 평가율의 격차도 한 주 사이에 1%p에서 5%p로 벌어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동안 전국 성인 1010명에게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42%는 긍정 평가했고 47%는 부정 평가했으며 12%는 의견을 유보했다

    각 세대별 긍정평가율과 부정평가율은 20대 12%/73%, 30대 22%/68%, 40대 34%/56%, 50대 58%/28%, 60세 이상 75%/15%로, 각 세대별 부정평가율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한 데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 전환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박 대통령의 직무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로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가 한 주 사이에 8%p나 상승한 22%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소통 미흡'이 13%, '경제 정책' 12%, '독선/독단적'이 7%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은 “최근 2주 연속 대통령 직무 긍정률 하락의 주요 원인은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방침의 공식 발표라고 할 수 있다”며 “지난 주 대통령에 대한 긍정 및 부정 평가 이유로 새롭게 등장한 '교과서 국정화 추진'은 이번 주 긍정 평가 이유로도 3%가 포함됐으나,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22%로 1순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