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재오 "권력자들, 뭐든지 할 수 있다 착각"

    교과서 국정화 반대 합류 "국정화 밀어부칠 일 아냐"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도 국정화 반대에 동참했다.

    서울 은평구을이 지역구인 이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글에서 "(지금은) 불필요한데 국력 낭비를 할 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이일은 처음부터 정치권이 나설 일이 아니었다"라며 "역사교과서가 어느 한쪽으로 편향되어서 학생들에게 잘못된 지식이 전달된다면 그것을 바로잡을 책임은 전문가인 역사학자들에게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곡학아세란 말이 있다"며 "역사가 권력의 입맛에 맞추어 기술되는 것은 어느 시대고 옳지 않다. 이 사태를 정쟁과 갈등의 장기화로 끌고가면 국력낭비는 불보듯 뻔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국정화는) 실행일자를 정해놓고 밀어 부칠 일이 아니다"라며 "시간이 걸려도 정부는 국정화가 목적인지 올바른 교과서를 만드는데 목적이 있는지 언제부터 시행한다는데 목적이 있는지 분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7년에 시행하는 교과서가 어느 한 쪽으로 편향되어 있다면 그 시행이 가능하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어느 쪽이든 대선쟁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의원은 "겨우 1년도 못 사용할 교과서에 100억이나 되는 돈을 쏟아 부울 필요가 있는가"라며 "시행해 보고 고쳐도 된다는 것은 국민을 속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