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朴 "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 될 나라로 역사 배워, 국정화 불가피"

대통령실

    朴 "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 될 나라로 역사 배워, 국정화 불가피"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여야 지도부와의 5자 회동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와 관련해 "현재 학생들이 배우는 역사교과서에는 대한민국은 태어나선 안 될 나라이고, 북한이 정통성이 있는 것처럼 서술되어 있다"며 "국정교과서는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여야의 회동 결과 브리핑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자라나는 세대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자부심과 정통성을 심어줘야 통일시대를 대비한 미래세대를 올바르게 키울 수 있다"며 "변화하는 동북아 정세에서 우리가 미래 세대가 혼란을 겪지않고 대한민국에 대한 자긍심을 갖기 위해서라도 올바른 역사교육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현행)검정 역사교과서 집필진의 80%가 편향된 역사관을 가진 (전교조와 민족문제연구소 등) 특정인맥으로 연결돼, 7종의 검정 역사교과서를 '돌려막기'로 쓰고 있어, 결국은 하나의 좌편향 교과서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따라서 국정교과서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현재의 교과서는 우리 현대사를 태어나선 안 될 정부, 못난 역사로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치고 있는데 이렇게 패배주의를 가르쳐서 되겠는가"라며 "이것을 바로 잡자는 순수한 뜻"이라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6.25 전쟁에 관해서 남과 북 공동의 책임을 저술한 내용을 봤다"며 "우리 역사를 스스로 비하하는, 자신감을 잃게 만드는 역사서술,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인하고 책을 읽어보면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을 부끄럽게 여기게끔, 우리 역사는 부끄러운 역사인 것으로 기술돼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부끄러운 역사로 보이는 게 어떤 부분인가"라고 묻자 "전체 책을 다 보면 그런 기운이 온다"고 답했다.

    박 대통령은 "올바른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노력이 정치적 문제로 변질됐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한 뒤 "국민 통합을 위한 올바르고 자랑스런 역사 교과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RELNEWS:right}

    약 1시간50분간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 박 대통령의 방미성과 설명 이후 곧바로 역사교과서 논의가 이뤄져, 3, 40분가량 격론이 벌어졌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가장 먼저 나서서 국정화 중단을 요구한데 대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박 대통령이 국정화 역사 교과서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이어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 원유철 원내대표이 발언을 한 뒤 또 다시 '갑론을박'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김 대표의 말을 거드는 형식으로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한 인식의 일단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