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美 살인범 갱단·납치강간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원어민 강사, 알고보니 美 살인범 갱단·납치강간범

    뉴스듣기

    어릴 적 미국에 입양 또는 이민가서 적응 못 해…강력범죄로 실형 선고받고 추방된 이들

    ㅋㅋ
    위조된 미국 대학의 학위증명서로 국내에서 원어민 강사로 활동해온 재미동포 등이 미국에서 살인과 납치강간죄 등 강력범죄로 실형을 선고받고 추방된 이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국내 어학원 강사로 취업을 하기 위해 학력을 위조한 혐의로 김모(38)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공익근무요원 이모(29)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김 씨 등은 지난 2007년부터 최근까지 서울 강남과 종로, 경기도 부천과 평촌 일대의 학원가에 미국 대학의 학위를 위조해 주고, 강사들과 함께 상습적으로 마약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이들과 함께 마약류를 상습적으로 흡입한 혐의로 서울의 유명 사립중학교 원어민 강사인 한국계 미국인 서모(30)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무자격 강사를 채용한 어학원장 이모(40.여) 씨 등 7명은 해당 교육청에 통보조치했다.

    경찰은 김 씨 등 피의자 대부분이 어릴적 미국으로 입양됐거나 이민을 간 뒤 미국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갱단에 가입해 활동해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씨는 애리조나주에서 갱단 활동을 하면서 상대 조직원에게 총기를 사용해 2급 살인(우발적 살인)으로 10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고 한국으로 추방된 전과자였다는 게 경찰의 발표다.

    김 씨는 영등포의 한 종교단체가 제공한 쉼터에서 알게 된 다른 추방자들에게 1사람당 10만 원을 받고 학위를 위조해 주고 유명 어학원 강사 자리까지 소개해줬다.

    이어 이들과 상습적으로 대마초를 흡연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김 씨를 통해 위조된 대학 학위를 받아 어학원을 운영한 김모(42) 씨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여성 납치 및 강간 등의 혐의로 10년 징역형을 선고받고 국내로 추방됐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공익근무요원 이 씨 역시 미국에서 마약 및 총기 불법소지 혐의로 2년형을 선고 받고 미국 내 교도소에서 국내로 추방된 후에도 학위를 위조해 무자격 강사로 활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신촌 등지에서 대마초를 판매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돼 국내에서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한 뒤에도 위조 학위를 이용해 어학원 무자격 강사로 학생들을 가르쳐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모두 학위를 위조해 주는 미국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해 120~200달러를 지불하고 미국 소재 대학의 학위 증명서를 위조했다고 밝혔다.

    더 클릭!



    이들이 위조한 대학은 애리조나주립대학과 뉴욕 시립대학 등이다.

    경찰은 어학원이나 교육관청이 학위에 대한 진위여부 확인이 어려워 피의자들과 같은 중대범죄 전과자들이 학원에 손쉽게 취업할 수 있었다며,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